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1)

정관정요집론(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정관정요貞觀政要》의 첫 부분에 “임금 노릇 하는 도리는 반드시 우선 백성을 살펴야 한다.” 한 것은 백성의 보존이 군도君道의 첫 번째 일임을 보인 것으로, 임금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잘 드러내고 있다. 또한 명군明君암군暗君의 차이는 큰 데 있는 것이 아니라 신하들의 말을 널리 듣는 데에 달려 있다고 보았는데, 그 예로 나라 이세황제二世皇帝나라 양제煬帝가 한 명의 신하만을 믿어서 그 나라를 멸망시켰다고 논하였다.
태종太宗정관貞觀의 치적을 일으킬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신하들의 여론을 수용하였기 때문인데, 이 편에서는 임금이 갖추어야 할 도리를 통해 그 단서를 열고 있다. 태종이 어렵게 창업創業하였지만 수성守成의 어려움을 잊지 않았는데, 이는 그가 임금의 도리를 잘 알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범오장凡五章.
모두 5이다.

정관정요집론(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