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4)

정관정요집론(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陛下貞觀之初 損己以利物이러니
폐하께서 정관貞觀 초에는 자신이 손해를 보아서 백성들을 이롭게 하였는데,
至於今日 縱欲以勞人하여
오늘에 이르러서는 욕심을 방자히 부려 백성을 수고롭게 하여,
卑儉之跡歲改하고 驕侈之情日異하니
겸손과 검약의 자취가 해마다 변해가고, 교만과 사치의 마음이 날마다 달라지니,
雖憂人之言 不絶於口 而樂身之事 實切於心하여
비록 백성을 걱정한다는 말은 입에서 끊이지 않으나 즐거움을 누리는 일이 실로 마음에 절실합니다.
或時欲有所營 慮人致諫하여 乃云호대 若不爲此 不便我身이라하시니
혹 궁실을 지으려고 할 때에 사람들이 간언을 올릴까 염려하여 마침내 말하기를 ‘만약 이것을 하지 않으면, 내 몸을 편히 하지 못한다.’라고 하시니,
人臣之情 何可復爭注+⑩ 何可復爭:讀曰諍.이리오
신하의 정리상 어찌 다시 간쟁할 수 있겠습니까.注+(간쟁하다)은〉 으로 읽는다.
此直意在杜諫者之口 豈曰擇善而行者乎
이것은 바로 간언하는 신하의 입을 막는 데에 의도가 있는 것이니, 어찌 을 택하여 행하는 것이라고 말하겠습니까.
此其漸不克終三也니이다
이것이 끝을 잘 마무리하지 못하는 세 번째 조짐입니다.

정관정요집론(4)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