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4)

정관정요집론(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黃門侍郞褚遂良 亦以爲不可라하여 上疏曰
황문시랑黃門侍郞 저수량褚遂良도 옳지 않다고 생각하여 다음과 같이 상소하였다.
臣聞古者哲后臨朝하고 明王創業하여 廣諸德化하고 不事遐荒하나니
“신이 듣건대 옛날에 명철하신 군주가 조정을 다스리고 명철한 왕이 나라를 창건할 때에는 반드시 중국을 우선하고 이적夷狄을 뒤로 하여 덕화를 널리 펼치시고 먼 나라의 일은 살피지 않았습니다.
是以周宣薄伐 至境而反注+⑤ 是以周宣薄伐 至境而反:周宣王名靖. 詩曰 “薄伐獫狁, 至于太原.” 言逐出之而不窮追也.하고 始皇遠塞 中國分離注+⑥ 始皇遠塞 中國分離:.하니
그러므로 주 선왕周 宣王은 〈험윤獫狁(흉노匈奴)을〉 잠시 정벌할 적에 국경에 이르러 돌아왔고注+주 선왕周 宣王은 이름이 이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유월六月〉에 “잠깐 험윤을 정벌하여 태원太原에 이르렀다.”라고 하였으니, 축출하였지만 끝까지 추격하지 않음을 말한다., 진 시황秦 始皇은 멀리 장성을 쌓았을 적에 중국이 분열되었습니다.注+진 시황秦 始皇몽념蒙恬에게 병사 30만 명을 데리고 출동하게 하여 하남河南 땅을 거두었는데, 44이 된다. 장성長城을 쌓았는데 지형에 따라 험한 지형을 제어하였다. 임조현臨洮縣에서 시작하여 요동遼東에 이르렀는데, 길이가 만여 리였다.
陛下誅滅高昌하사 威加西域하시고 收其하여 以爲州縣하니
폐하께서는 고창국을 멸망시켜 위엄이 서역까지 떨치고 흉악한 우두머리들을 잡아서 그곳을 주현州縣으로 삼았습니다.
然則王師初發之歲 河西供役之年注+⑦ 河西供役之年:供, 平聲.이니 飛蒭輓粟 十室九空하고 數郡蕭然하여 五年不復이어늘
그러나 왕사王師가 처음 출정하던 해는 하서河西의 백성들이 노역을 제공하는 해였으니注+(제공하다)은 평성平聲이다. 말먹이와 군량을 운송하느라 열 집에 아홉이 비게 되고 여러 이 황폐하게 되어 5년 동안 회복하지 못했습니다.
陛下每歲 遣千餘人而遠事屯戍하시니 終年離別하여 萬里思歸하고
그런데도 폐하께서 해마다 1,000여 명의 병사를 파견하여 먼 곳에 주둔하여 수비하게 하시니 해가 지나도록 혈육과 헤어진 채 만 리나 떨어진 곳에서 고향을 그리워합니다.
去者資裝 自須營辦이라 旣賣菽粟하여 傾其機杼하고
교대를 위해 떠나는 이들은 물자와 행장行裝을 스스로 마련해야 하므로 이미 콩과 곡식을 팔아버리고 베틀과 북도 텅 비었습니다.
經途死亡 復在言外하고 兼遣罪人하여 增其防遏하니
가는 길에 죽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아울러 죄인을 파견하여 수비를 증강하였는데,
所遣之內 復有逃亡이라 官司捕捉 爲國生事注+⑧ 爲國生事:爲, 去聲.하고
보낸 사람들 중에는 또 도망자가 있어서 관청에서 이들을 잡으러 다니니, 이 때문에 국가에 일이 발생합니다.注+(때문에)는 거성去聲이다.
高昌途路 沙磧千里 冬風永冽하며 夏風如焚하여 行人遇之多死하나니
고창국의 길은 사막 천 리나 되고 겨울바람이 얼음처럼 맹렬하며 여름 바람은 불처럼 뜨거워서 길 가는 사람들이 이 바람을 만나서 죽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므로 《주역周易》에 이르기를 ‘편안할 때 위태로움을 잊지 않고, 다스릴 때 혼란을 잊지 않는다.’라고 하였습니다.
設令注+⑨ 設令:平聲.張掖塵飛하고 酒泉烽擧注+⑩ 張掖塵飛 酒泉烽擧:張掖, 今爲甘州路, 酒泉, 今爲肅州路, 隷甘肅. 陛下豈能得高昌一人菽粟而及事乎잇가
설령注+(하여금)은〉 평성平聲이다. 장액張掖에 변란이 일어나고 주천酒泉에 봉화가 오르면注+장액張掖은 지금의 감주로甘州路이고 주천酒泉은 지금의 숙주로肅州路이니, 모두 감숙甘肅에 속한다. 〈군량로가 끊길 것이니〉 폐하께서는 어찌 고창국에 주둔한 군대에 1인분의 식량이라도 공급하여 사변에 대응할 수 있겠습니까.
終須發隴右諸州하여 星馳電擊이리니
결국 농우隴右의 여러 주에서 병사를 징발하여 별똥처럼 달려가고 번개처럼 공격해야 할 것입니다.
由斯而言컨대 此河西者 方於心腹이오 彼高昌者 他人手足이니 豈得糜費中華하여 以事無用
이로 말미암아 말한다면 이 하서河西는 배와 가슴에 해당하고 저 고창국은 타인의 손과 발이니, 어찌 중국의 재화를 소비하여 소용없는 일을 하겠습니까.
陛下平頡利於沙塞하시고 滅吐渾於西海하사되 突厥餘落 爲立可汗하며 吐渾遺萌 更樹君長注+⑪ 更樹君長:音掌.하니
폐하께서는 변방의 사막에 있는 힐리頡利를 평정하시고 토혼吐渾(토욕혼吐谷渾)을 서해西海(청해靑海)에서 멸망시키셨는데 돌궐의 남은 부락에 가한可汗을 세워주며 토혼의 남은 백성에게 다시 군장君長을 세워주었으니注+(우두머리)은〉 이다.,
復立高昌 非無前例니이다 此所謂有罪而誅之하고 旣服而存之
고창국을 다시 세워주는 것은 전례가 없는 것이 아닙니다. 이는 이른바 죄가 있으면 죽이고 항복하고 나면 존립시키는 것입니다.
宜擇高昌可立者하고 徵給首領하여 遣還本國이면
의당 고창국에서 왕으로 세울 만한 자를 선발하고 불러들여 수령首領을 맡겨서 본국(고창)으로 돌아가게 한다면
負戴洪恩하여 長爲藩翰하고 中國不擾하여 旣富且寧하리니
폐하의 넓은 은혜를 받들어 오래도록 중국의 울타리가 될 것이고, 중국이 혼란에 빠지지 않아 부유하고 또 편안하게 될 것이니,
傳之子孫하여 以貽後代리이다
이를 자손에게 전하여 후대에 남기실 수 있을 것입니다.”
疏奏 不納하다
상소가 올라갔으나, 태종太宗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역주
역주1 先華夏而後夷狄 : 《漢書》 〈宣帝紀〉에 “先諸夏而後夷狄”이라고 하였다.
역주2 鯨鯢(경예) : 鯨은 수고래, 鯢는 암고래로, 흉악한 사람을 비유한다.
역주3 安不忘危 理不忘亂 : 《周易》 〈繫辭 下〉의 “君子安而不忘危 存而不忘亡 治而不忘亂”을 변용한 것이다.
역주4 秦始皇使蒙恬發兵三十萬人……延袤萬餘里 : 이 내용은 《資治通鑑》 권7 秦 始皇帝 32‧33년에 보인다.

정관정요집론(4)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