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1)

정관정요집론(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太宗曰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公言 是也로다
“공의 말이 옳소.
人君 必須忠良輔弼이라야 乃得身安國寧이어늘
임금은 반드시 충직하고 현명한 신하의 보필이 있어야만 자신이 편안하고 국가가 편안할 수 있소.
煬帝 豈不以下無忠臣하여 身不聞過하여 惡積禍盈하여 滅亡斯及
그런데 양제煬帝는 어찌 아래에 충신이 없어 자신의 과실을 지적하는 말을 듣지 못하였기 때문에 악이 쌓이고 재앙이 넘쳐 멸망이 바로 닥친 것이 아니겠소.
若人主所行不當이로되 臣下又無匡諫하고 苟在阿順하여 事皆稱美하면 則君爲暗主하고 臣爲諛臣하리니 君暗臣諛 危亡不遠이라
만일 임금이 행하는 것이 합당하지 않은데 신하 또한 이를 바로잡지는 않고 구차하게 비위를 맞추고 순종하여 하는 일마다 훌륭하다고만 치켜세우면, 임금은 어두운 임금이 되고 신하는 아첨하는 신하가 될 것이니, 임금은 어둡고 신하는 아첨하면 위기와 멸망이 멀지 않을 것이오.
今志在君臣上下 各盡至公하여 共相切磋하여 以成理道하니 公等 各宜務盡忠讜하여 匡救朕惡하라
지금 짐의 뜻은 임금과 신하, 위와 아래가 각자 지극히 공평한 마음을 힘껏 발휘하여 서로 절차탁마해서 다스리는 도리를 완성하는 데에 있으니, 공들은 각자 최선을 다해 충직한 말로 짐의 잘못을 바로잡도록 하시오.
終不以直言忤意 輒相責怒하리라
나는 결코 올곧은 말이 나의 비위에 거슬린다고 해서 바로 꾸짖거나 노여워하지 않을 것이오.”
【集論】愚按 太宗之問 歸咎於君하고 如晦之對 歸罪於臣하니 可謂兩得其道矣
내가 살펴보건대, 태종太宗의 물음은 임금에게 그 책임을 돌렸고 두여회杜如晦의 대답은 신하에게 책임을 돌렸으니, 둘 다 그 도리를 얻었다 할 만하다.
蓋君知所以歸咎於君이면 則爲君也 必能盡君之道하고 臣知所以歸咎於臣하면 則爲臣也 必能盡臣之道矣 太宗 君臣辭令之間 豈非兩得其道哉
임금이 임금에게 책임을 돌릴 줄을 안다면 임금 노릇을 할 때 반드시 임금의 도리를 다하게 되고, 신하가 신하에게 책임을 돌릴 줄을 안다면 신하 노릇을 할 때 반드시 신하의 도리를 다하게 되니, 태종은 임금과 신하가 말을 주고받는 즈음에 둘 다 그 도리를 얻은 것이 아니겠는가.
然太宗 因是而求言於臣하여 謂終不以直言忤意 輒相責怒라하니 可謂尤賢也已로다
그런데 태종이 이를 통해 신하에게 간언을 요구하여 ‘끝내 올곧은 말이 나의 비위에 거슬린다고 해서 바로 꾸짖거나 노여워하지 않겠다.’고 했으니, 더욱더 훌륭하다 하겠다.
況斯時也 正年穀豐熟하여 百姓樂生하고 邇安內肅하여 上恬下熙
더구나 이때에 마침 풍년이 들어 백성이 삶을 즐기고 가까운 지역 사람들이 편안하고 경내가 다스려져 윗사람은 안정되고 아랫사람은 윤택했다.
하니 固宜望侍臣以匡救之益也
태종이 바야흐로 제왕의 도를 시행하여 이미 효험을 봤다는 말을 하였으니 참으로 근신에게 자신의 잘못을 바로잡아주는 유익함을 기대한 것이 마땅하다.
制治于未亂하고 保邦于未危 此古先哲王處治安之大猷也 太宗有焉이라
혼란이 오기 전에 다스림을 정비하고, 위기가 오기 전에 나라를 보전하는 것은 옛 훌륭한 왕들이 국가의 안녕을 정착시키는 큰 계책인데, 태종에게 이러한 점이 있었다.
역주
역주1 太宗 方以行帝王道有旣效之語 : 唐 太宗이 처음 나라를 다스릴 계책을 세울 때에 여러 신하와 의논하였는데, 魏徵은 仁義로, 封德彛는 刑法으로 다스리기를 주장하였다. 태종이 위징의 말대로 인의로써 정치를 하여 천하가 태평하게 되었는데, 봉덕이는 이미 죽고 없었다. 이에 태종은 말하기를 “이는 위징이 일찍이 나에게 인의를 행하라고 권하여 이미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봉덕이가 이미 죽어서 그로 하여금 이것을 보게 하지 못하는 것이 애석하도다.”라고 하였다. 《新唐書 권97 魏徵列傳》

정관정요집론(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