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3)

정관정요집론(3)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士廉等 及進定氏族等第할새 遂以崔幹爲第一等이어늘
고사렴高士廉 등이 씨족氏族의 등급을 정해 올렸을 때 마침내 최간崔幹을 일등으로 하자,
太宗謂曰 我與山東崔盧李鄭으로 舊旣無嫌이라 爲其世代衰微注+⑥ 爲其世代衰微:爲, 去聲.하여 全無官宦이어늘 猶自云士大夫하여 婚姻之際 則多索財物하고
태종太宗이 말하였다. “나는 산동山東과는 과거에 특별한 혐의 관계가 없소. 그들이 대대로 쇠퇴하였기 때문에注+(위하다)는 거성去聲이다. 전혀 배출된 관리가 없는데도, 여전히 스스로 사대부士大夫라 칭하며 혼인을 맺을 때 많은 재물을 요구하오.
或才識庸下로되 而偃仰自高하여 販鬻注+⑦ 販鬻松檟:音賈.하여 依託富貴하니 我不解注+⑧ 我不解:音懈.人間何爲重之로다
혹은 재능과 식견이 볼품없는데도, 교만하게 스스로 잘난 체하며 선조의 명망을 팔아注+(개오동나무)는〉 이다. 부귀富貴의탁依託하고 있으니 나는 왜 사람들이 그들을 중시하는지 모르겠소.注+(이해하다, 알다)는〉 이다.
且士大夫有能立功하면 爵位崇重하고 善事君父하면 忠孝可稱하며 或道義淸素하고 學藝通博하면 此亦足爲門戶하니 可謂天下士大夫
또 사대부가 유능하여 을 세우면 작위爵位가 높아지며 중해지고, 임금과 아버지를 잘 모시면 충성과 효도가 칭송되며, 혹은 도의道義가 청정하고 학문과 기예가 넓게 통달하면 이 또한 가문을 위할 수 있으니, 이를 천하의 사대부라 말할 만하오.
今崔盧之屬 惟矜遠葉衣冠이나 寧比當朝之貴리오 公卿已下 何暇多輸錢物하고 兼與他氣勢하여 向聲背實注+⑨ 向聲背實:背, 音倍.하여 以得爲榮
지금 최씨崔氏노씨盧氏 등의 집안이 오직 먼 조상의 의관衣冠을 뽐내고 있으나, 어찌 당대의 귀한 집안에 견줄 수 있겠소. 공경公卿 이하 사람들이 어찌 한갓 그들에게 돈과 물품을 많이 전달하고 아울러 그들의 기세氣勢를 올려주기만 하여, 헛된 명성을 좇고 실질을 저버리면서注+(등지다)는 이다. 영화를 얻을 수 있겠소.
我今定氏族者 誠欲崇樹今朝冠冕이어늘 何因崔幹注+⑩ 何因崔幹:通鑑作崔民幹, 避太宗諱, 除民字. 猶爲第一等
내가 지금 씨족氏族의 등급을 정하는 것은 실로 지금의 관면冠冕(관직)을 높이 세우려는 것인데 무엇 때문에 최간이注+자치통감資治通鑑정관貞觀 12년 조에는 최민간崔民幹으로 되어 있는데 태종太宗를 피하여 자를 없앤 것이다. 여전히 일등이 되는 것이오.
祇看卿等不貴我官爵耶 不論數代已前하고 祇取今日官品人才作等級하여 宜一量定하여 用爲永則하라하여
다만 살펴보니 경들이 우리 나라의 관직과 작위를 귀하게 여기지 않는 것이오. 몇 대 이전의 것은 논하지 말고 다만 현재의 관직 품계와 사람의 재능만을 가지고 한 번 헤아려 등급을 만들어서 변함없는 법칙으로 삼도록 하시오.”
遂以崔幹爲第三等하다 至十二年하여 書成하니 凡百卷이요 頒天下
결국 최간을 3등으로 삼았다. 정관 12년(638)에 책이 완성되었는데 모두 100권이었으며, 이를 천하에 반포했다.
역주
역주1 松檟 : 소나무와 개오동나무는 墓 앞에 심기 때문에 묘지의 代稱으로 쓰인다. 여기서는 선조의 名望을 뜻한다.

정관정요집론(3)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