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1)

국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4. 계야季冶致祿
【大義】권한이 주어진 자는 그 권한을 발휘하여 內亂을 막아야 한다.
양공襄公 계무자季武子하고 使계야季冶하고 追而予之하야 以告曰 人將할새 臣討之하야 旣得之矣니이다하다
股肱魯國하야 社稷之事 영성자實制之하니영성자所利 何必
有罪而子征之 子之 又何가하다
하야 而不出曰 使予 謂予能也로다
能而欺其君이어늘 敢享其祿而立其朝乎


54. 계야季冶가 녹봉을 반납하다
양공襄公나라에 있을 때 계무자季武子을 차지하고 계야季冶를 시켜 〈임금을〉 맞이하러 가게 하면서 새서璽書를 주어서 고하게 하기를 “ 사람들이 반란을 꾀하여 이 토벌하여 이미 그 땅을 획득하였습니다.”라고 하였다.
공이 아직 말을 꺼내기도 전에 영성자榮成子가 말하기를 “그대는 노나라의 고굉股肱 노릇을 하여 사직社稷의 일을 그대가 실로 다스리니, 오직 그대가 편의한 대로 함에 어찌 꼭 뿐인가?
에 죄가 있으면 그대가 정벌하는 것은 그대의 일이니, 또 어찌 고하는가?”라고 하였다.
자야子冶가 돌아가서 祿을 되돌리고 외출하지 아니하고 말하기를 “〈계무자가〉 나로 하여금 임금을 속이게 한 것은 내가 재능이 있다고 생각해서이다.
능력이 있으면서 그 능력으로 그 임금을 속였거늘 감히 그 녹을 먹으면서 그 조정에 서겠는가?”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璽書 : 韋昭는 “옛날에 大夫의 印章도 璽書라고 하였다. 璽書는 도장을 찍어 봉한 글이다.”라고 하였다. 여기서는 季武子의 璽書를 말한다.
역주2 : 四部備要本에는 ‘畔’으로 되어 있는데 통용한다.
역주3 公未言 榮成子曰 : 公이 노할까 우려하였으므로 먼저 말하였다.
역주4 : 季武子를 가리키는 말이다.
역주5 : 役(일, 역할)의 뜻.
역주6 : 告(고하다)의 뜻.
역주7 子冶 : 冶逆이다.
역주8 致祿 : 致는 되돌림이니, 歸祿은 采邑을 반납함이다.
역주9 : 欺는 璽書에 말하기를 “卞 사람들이 반란하려 한다.”라고 함을 말한다.

국어(1) 책은 2021.01.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