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9. 范蠡謂人事至而天應未至
[大義]吳王의 失德은 드러났으나 하늘의 뜻은 아직 호응하지 않았으니 정벌할 수 없다고 만류한 范蠡의 遠慮.
239. 범려范蠡가 인사는 이르렀으나 하늘의 호응은 아직 이르지 않았다고 말하다
又一年 王召范蠡而問하야
또 1년이 지나자, 월왕越王범려范蠡를 불러서 물었다.
曰 吾與子謀吳할새 子曰 未可也라하더니
“내가 그대와 나라를 도모할 일을 의논할 적에 그대는 되지 않는다고 말했소.
今吳王淫於樂而忘其百姓하야 亂民功하며 逆天時하고 信讒喜優하며 憎輔遠弼하야 聖人不出하고 忠臣解骨하며 皆曲相御하야 莫適相非하야 上下相偸하니 其可乎
지금 오왕吳王성색聲色일락逸樂에 빠진 채 백성을 돌보는 일을 잊어 백성의 농사일을 어지럽히며 천시天時를 거스르고, 참소를 믿고 배우들을 좋아하며, 바른 말하여 보필輔弼하는 신하를 싫어하고 멀리하여 통달한 어진 사람은 숨어서 나오지 않고 충신忠臣심신心身이 풀려서 모두 뜻을 굽히고 서로 영합하여 자신의 뜻을 주장하며 시비是非를 가리는 일이 없이 상하上下가 구차스럽게 안락安樂함 만을 취하고 있으니, 나라를 정벌할 수가 있겠소?”
范蠡對曰
범려范蠡가 대답하였다.
人事至矣 天應未也
인사적人事的인 기회는 왔으나 하늘의 호응하는 조짐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王姑待之하소서
군왕君王은 아직 기다리십시오.”
王曰
월왕越王이 말하였다.
“좋소.”
역주
역주1 〈焉〉 : 四部備要本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