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4. 范蠡乘輕舟以浮于五湖
[大義]오랫동안 준비하여 끝내 오나라를 멸망시키고 회계산의 치욕을 씻어 큰 공을 세운 范蠡가 名利를 탐내지 않고 은거하여 훌륭한 명성을 후세에 전함.
244. 범려范蠡가 나룻배를 타고 오호五湖로 떠나갔다
反至五湖하야 范蠡辭於王曰
나라를 멸망시킨 나라 군대가〉 돌아오다가 오호五湖에 이르러 범려范蠡월왕越王에게 하직하며 말하였다.
君王勉之하소서
군왕君王께서는 을 힘쓰십시오.
臣不復入越國矣로이다
은 다시 나라에 들어가지 않을 것입니다.”
王曰
월왕越王이 말하였다.
不穀 疑子之所謂者何也
“나는 그대의 말이 의아하여 모르겠는데 무슨 뜻이오?”
范蠡對曰
범려范蠡가 대답하였다.
臣聞之호니 爲人臣者 君憂臣勞하고 君辱臣死라호이다
은 들으니, ‘신하臣下된 사람은 임금이 국사國事를 걱정하면 신하臣下는 수고로운 일을 분담해야 하고, 임금이 치욕을 당하면 신하臣下는 임금을 위하여 죽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昔者君王 辱於會稽 臣所以不死者 爲此事也러니
종전에 군왕君王회계산會稽山에서 치욕을 당하셨을 때 이 그때 죽지 않은 까닭은 나라를 멸망시켜 복수하는 이번 일을 위해서였습니다.
事已濟矣 蠡請從會稽之罰하노이다
현재 복수하는 일이 이미 이루어졌으니, 저는 회계산會稽山에서 치욕을 당할 때 당연히 받았어야 할 에 따르고자 합니다.”
王曰
월왕越王이 말하였다.
所不掩子之惡하고 揚子之美者 使其身無終沒於越國호리라
“맹세코 그대의 악행을 덮어 주지 않거나 그대의 미덕美德을 찬양하지 않는 사람은, 그 몸이 나라에서 잘 죽지 못하도록 할 것이오.
子聽吾言이면子分國이오 不聽吾言이면 身死하고 妻子爲戮호리라
그대가 내 말을 따르면 그대와 나라를 나누어 가질 것이고, 내 말을 따르지 않으면 그대를 죽이고 처자妻子도 죽일 것이다.”
范蠡對曰
범려范蠡가 대답하였다.
臣聞命矣 君行制하소서
군왕君王의 명령을 들었으니, 군왕君王께서는 법령法令을 집행하십시오.
臣行意호리이다
은 저의 의지意志대로 하겠습니다.”
遂乘輕舟以浮於五湖하야 莫知其所終極이러라
그러고는 마침내 나룻배를 타고 오호로 떠나가서 그의 최후가 어찌 되었는지 알 수 없게 되었다.
工以寫范蠡之狀하야 而朝禮之하고而令大夫朝之하며 環會稽三百里者하야 以爲范蠡地하고
월왕越王장인匠人에게 질이 좋은 청동으로 범려范蠡동상銅像을 주조하게 하여 아침마다 절을 하고, 열흘마다 대부大夫들에게 절을 하게 했으며, 회계산會稽山을 에워싸고 있는 3백 리의 토지를 범려范蠡봉지封地로 만들어 주고 말하였다.
後世子孫 有敢侵蠡之地者 使無終沒於越國이니 皇天后土正之하리라
후대後代 나의 자손 중에 감히 범려范蠡봉지封地침탈侵奪하는 자가 있으면 나라에서 고이 죽지 못하게 할 것이니, 천지天地 사방의 신기神祇가 바로잡아 줄 것이다.”
역주
역주1 : 四部備要本에 의거하여 別章으로 하였다.
역주2 ① 於 : 四部備要本에는 ‘於’자가 없다.
역주3 人[今] : 四部備要本에 의거하여 고쳤다.
역주4 : 四部備要本에는 ‘與’자 앞에 ‘吾’자가 있는데 衍文이다.
역주5 : 四部備要本에는 ‘命’자 다음에 ‘金’자가 더 있는데, 이는 아래 글의 ‘良金’에 연관되어 잘못 들어갔다.
역주6 良金 : 품질이 좋은 靑銅. 고대에는 구리를 金이라 하였다.
역주7 浹日 : 열흘을 이르는 말. 浹은 ‘한 바퀴 돌다’의 뜻. 干支로 날짜를 셀 때 天干의 甲에서부터 癸까지 열흘이 되는데, 이를 浹旬‧浹日이라고 한다.
역주8 四鄕地主 : 사방의 神祇. 鄕은 方의 뜻. 일설에는, 지방의 軍政長官이라고 한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