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9. 趙簡子欲有鬪臣
[大義]국민이나 따르는 사람은, 지도자의 성향에 따라서 변한다.
189. 조간자趙簡子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사勇士를 얻고자 하다
曰 魯이어늘 我無一하니 何也 叔向曰
조간자趙簡子가 말하기를, “나라 맹헌자孟獻子는 싸움도 두려워하지 않는 용사를 다섯 사람이나 두었는데, 나는 한 사람도 없으니 어째서일까?” 하니, 숙향叔向이 말하였다.
子不欲也니라
“당신께서 원하지 않아서입니다.
若欲之 肸也待交可也니이다
만약 그러한 사람을 원하신다면 저도 겨루기를 준비할 수 있을 것입니다.”
역주
역주1 趙簡子 : 晉나라 正卿이다. 趙文子의 孫子이고 景子의 아들이다. 趙鞅, 또는 志父로도 쓴다.
역주2 孟獻子有鬭臣五人 : 孟獻子는 魯나라 大夫인 仲孫蔑이다. 鬪臣은 患難을 막아 주는 용사이다. 五人은 《孟子》 〈萬章 上〉에, ‘孟獻子百乘之家 有友五人焉’이라고 하여 우연스럽게 五人이라는 말이 등장하고 있다.
역주3 : 머리채를 거머잡다는 뜻과 격투를 벌이다의 두 가지 뜻이 있다. 모두 싸운다는 뜻이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