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02. 知果論知瑤必滅知宗
[大義]후계자 선택에서 德性이냐 才能이냐의 판단.
202. 지과知果가 지씨의 종족은 지요知瑤가 반드시 멸망시킬 것이라고 말하다
宣子將以爲後한대
지선자知宣子가 아들 를 후계자로 삼고자 하였다.
曰 不如니이다 宣子曰 宵也
하니라 對曰 宵之狠 在面하고 瑤之狠 在心하니
지과知果가 말하기를, “로 정하는 것만 못할 것입니다.”라고 하니, 선자가 말하기를, “는 모질고 고집스럽다.” 하니, 대답하기를, “의 모질고 고집스러움은 외모에 나타나 있으나, 의 모질고 고집스러움은 마음속에 숨겨져 있습니다.
心狠 敗國하고 面狠 不害니이다
마음의 모질고 고집스러움은 나라를 망하게 하고, 외모로 나타나 있는 모질고 고집스러움은 해될 것이 없습니다.
瑤之賢於人者五 其不逮者이니
요가 남들보다 어진 것은 다섯 가지이고, 미치지 못하는 것은 한 가지입니다.
美鬢長大則賢이요 射御足力則賢이요 伎蓺畢給則賢이요 巧文辯惠則賢이요 彊毅果敢則賢이니이다
귀밑머리가 아름답고 장대한 것은 남보다 나은 것이고, 활을 잘 쏘고 말을 잘 몰고 기운이 넘치는 것은 남보다 나은 것이고, 기예가 모두 넉넉한 것이 남보다 나은 것이고, 문장이 교묘하고 지혜가 민첩한 것이 남보다 나은 것이고, 굳세고 과감한 것이 남보다 나은 것입니다.
如是而甚不仁하니 以其五賢陵人하고 而以不仁行之 其誰能待之리잇까
이같으면서 매우 어질지 못하니, 이 다섯 가지 훌륭한 것으로써 남을 깔보고, 어질지 못한 마음으로 행동한다면 그 누가 능히 너그러이 용납해 주겠습니까?
若果立瑤也 知宗必滅이리이다호대 弗聽이라
만일 과연 를 세운다면 지씨知氏 종족은 반드시 멸망할 것입니다.” 하였으나, 듣지 않았다.
하야 爲輔氏러니
지과가 태사太史에게 요청하여 지씨 종족에서 따로 갈라져 보씨輔氏가 되었다.
及知氏之러라
그러더니 지씨 집안이 망할 적에 오직 보과輔果(지과知果)만이 살아남았다.
역주
역주1 知宣子 : 晉나라의 卿이며 荀躒의 아들 甲, 《史記》 〈趙世家〉에 申으로 표기되어 있다.
역주2 : 四部備要本과 여러 책에 모두 ‘智’로 표기하고 있다.
역주3 : 宣子의 아들 知襄子. 知伯으로도 쓴다.
역주4 知果 : 晉나라의 대부. 知氏 집안 사람이다.
역주5 : 宣子의 庶子(장자가 아닌 아들)이다.
역주6 : 모질고 고집스러움이다.
역주7 : 四部備要本에는 ‘佷’으로 되어 있다. 아래도 같다.
역주8 : 四部備要本에는 ‘一’자 다음에 ‘也’자가 더 있다.
역주9 知果別族于太史 : 太史는 성씨를 관장하는 벼슬로 지금의 호적 담당의 관원인 것이다. 別族은 知氏 집안에서 따로 갈라져 독립하는 것을 이른다. 이 당시 중국에서는 姓과 氏의 개념이 姓은 萬古 不變이고 氏는 벼슬이나 食邑을 따라 수시로 바뀌었다. 여기에서 知果가 輔果로 씨를 바꾸면서 知氏가 망할 적에 연좌되어 처벌되지 않은 것을 볼 때 씨의 중요성이 성의 중요성보다 더 중요한 것을 볼 수 있다.
역주10 : 四部備要本에는 ‘亡’자 다음에 ‘也’자가 더 있다.
역주11 輔果在 : 輔果만이 살아 남았다. 이는 知果의 뛰어난 知人之鑑을 칭찬한 말이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