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4. 鐵之戰趙簡等三人誇功
[大義]전쟁의 승리를 부하에게 돌릴 줄 모르는 장수의 오만함.
194. 땅 전투를 끝내고 조간자趙簡子 등 세 사람이 전공戰功을 자랑하다
趙簡子曰 鄭人 擊我하야호대 鼓音不衰하니
땅의 전투를 끝내고서 조간자趙簡子가 말하기를, “나라 군대가 내 어깨를 명중시켜, 내가 전통箭筒에 엎어져서 얼굴이 피범벅이 되면서도 북소리를 그치지 아니하였다.
今日之事 莫我若也니라러니 曰吾九上九下하야하니 今日之事 莫我加也니라
오늘의 싸움에서는 나 같은 사람은 없다.” 하니, 그때 위장공衛莊公조간자趙簡子거우車右가 되었는데, 그가 말하기를, “내가 수레에서 아홉 번을 오르내리며 모여드는 적들을 모두 쳐서 죽였으니, 오늘 싸움에서 나보다 더한 사람이 없다.” 하였다.
郵無正러니 曰吾兩將絶호대 吾能하니 今日之事 我上之次也니라하고 駕而乘材 兩鞁皆絶이러라
우무정郵無正간자簡子의 수레를 몰았는데, “내 두 필 말의 가슴걸이 끈이 끊어지려 하였는데 내가 속도를 잘 줄여 끊어지지 않도록 하였으니, 오늘 전쟁에서 내가 최상의 다음 공은 될 것이다.” 하더니, 수레를 몰아 가로로 넘어져 있는 재목을 타고 넘어가자, 말의 가슴걸이 끈이 모두 끊어져 버렸다.
역주
역주1 鐵之戰 : 鐵은 衛나라 땅이다. 晉나라의 中行寅과 范吉射가 朝歌 땅으로 도망하여 계속 반란을 이어 가자, 齊나라와 鄭나라가 그들을 도와 魯哀公 2년(기원전 493년)에 齊나라가 곡식을 지원하여 그것을 鄭나라의 罕達과 駟弘이 운송하게 되었다. 范吉射가 그 식량을 맞이하려 하자, 趙簡子가 이를 막게 되었는데 두 군대가 戚 땅에서 서로 만나 마침내 鐵 땅에서 전쟁을 벌인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晉語 九〉 ‘董安于辭趙簡子賞’章의 下邑之役 주석을 참고할 것.
역주2 伏弢衉血 : 弢는 箭筒, 衉血은 피로 얼굴이 범벅진 것이다. 조간자가 정나라의 화살을 어깨에 맞아 수레에 있는 전통에 쓰러져 얼굴이 피범벅이 되면서도 북을 쳐 군사의 사기를 돋운 일을 이른다.
역주3 衛莊公爲右 : 衛莊公은 衛靈公의 太子인 蒯聵를 이른다. 蒯聵가 어머니 南子를 죽이려다 실패하고 晉나라로 도망쳐 오자 조간자가 그를 받아들였는데, 당시 조간자의 車右로 전쟁에 참여한 것이다. 爲右는 곧 車右가 된 것을 이르니, 장군이 타는 수레 오른쪽에서 장군을 호위하여 비상사태를 대비하는 사람이다.
역주4 擊人盡殪 : 簡子를 보호하기 위해 수레를 아홉 번 오르내리며 적을 殺傷한 것을 이른다.
역주5 : 靷(말의 가슴걸이 끈)이다.
역주6 止之 : 말의 속도를 붙들어 천천히 가게 한 것을 이른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