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1. 師曠論樂
[大義]음악의 본질과 효과를 논함.
171. 사광師曠이 음악을 하다
平公하니
진평공晉平公이 새로운 음악을 좋아하자, 사광師曠이 말하였다.
公室 其將卑乎인저
공실公室이 장차 쇠미하게 되겠구나!
君之明 兆於衰矣니라
임금님의 밝으심이 쇠할 조짐을 나타내는구나.
夫樂하고 以耀德於廣遠也하니
저 음악이란 팔방 산천의 풍화風化를 통하게 하고, 을 넓고 먼 곳까지 빛나게 한다.
하고하고 風物以聽之하야詩以詠之하고 修禮以節之
음악은 덕을 선양시켜 널리 퍼져 가게 하고, 음악은 팔방 산천의 덕을 선양시켜 멀리 퍼져 가게 하며, 만물을 풍화시켜 귀 기울여 듣도록 하며, 를 닦아서 읊조리게 하고, 를 닦아서 절제하게 한다.
夫德廣遠而有時節하니
저 음악의 덕이 넓고 멀리 퍼져 가면서도 음악 연주에 있어서는 적당한 시기와 예절이 있다.
是以遠服而邇不遷
이니라
이 때문에 먼 곳 사람들이 복종하고 가까운 사람들이 떠나지 않는 것이다.”
역주
역주1 新聲 : 새로운 음악. 韋昭는 “衛靈公이 晉나라를 방문하는 길에 濮水에서 쉬게 되었는데, 琴 소리가 매우 애절하게 들려왔다. 그래서 樂師 師涓으로 하여금 琴譜에 올려 두게 하였다. 진나라에 이르러 평공을 위해 연주하도록 하였더니, 師曠이 연주하는 손을 잡아 중지시키면서 말하기를, ‘그쳐라! 이 음악은 국가를 망하게 하는 음악이다. 옛적에 師延이 紂임금을 위해서 靡靡之樂을 작곡하였는데, 그 뒤에 스스로 濮水 가운데 빠져 죽었다. 이 음악을 듣는 자는 반드시 복수에 빠져 죽게 될 것이다.’라고 하였다.”고 했다. 《史記》 〈樂書〉에는 이보다 좀 더 자세하게 언급하여, 사광이 중지시켰으나 평공이 듣기를 원하여 음악을 끝까지 연주하였다고 하였다.
역주2 師曠 : 晉나라의 樂官. 이름은 曠이고 字는 子野이다. 음악에 뛰어난 명성을 남겼다.
역주3 開山川之風 : 開는 통한다는 뜻이다. 곧 음악의 八音은 八方의 바람을 소통시키는 功能이 있음을 이른다.
역주4 : 四部備要本에는 다음에 ‘也’자가 더 있다.
역주5 風德以廣之 : 그 德을 사방에 널리 퍼뜨려 선양한다는 뜻이다. 음악은 당시 군주의 덕을 상징하니, 舜임금의 韶와, 禹임금의 夏와, 湯임금의 濩와, 周나라의 武가 바로 그것을 나타낸다.
역주6 風山川以遠之 : 팔방 산천의 덕을 멀리 미치게 함을 뜻한다. 《周禮》에 매번 음악이 한 번 변함에 따라 각각 그 음악에 따라 이르러 오는 것이 있으니, 鱗과 介와 毛와 羽 등속의 동물들과 山林‧川澤‧天地의 귀신들이다.
역주7 : 四部備要本에는 ‘循’으로 되어 있으며 아래 ‘修禮’도 ‘循禮’로 되어 있다.
역주8 : 不遷으로 끝맺은 것을 두고서 汪遠孫의 《國語明道本攷異》에서는 이 아래 글이 탈락된 것이라고 하였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