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7. 少室周知賢而讓
[大義]아랫사람의 재능을 알아준 두 上官에 대한 이야기.
197. 소실주少室周가 어진 이를 알아보고 자리를 사양하다
爲趙簡子러니 聞牛談有力하고 請與之戲하야 弗勝이라 致右焉한대
소실주少室周조간자趙簡子거우車右가 되었는데, 우담牛談이라는 사람이 용력勇力이 있다는 말을 듣고서 더불어 겨루어 보기를 청하였다가 이기지 못하자, 거우車右의 직을 건네주고자 하였다.
簡子許之하고 使少室周爲宰 曰
간자가 이를 허락하고서, 소실주를 가신의 우두머리인 총재에 앉히고서는 말하였다.
知賢而讓하니 可以訓矣니라
“어진 이를 알아보고서 사양했으니, 교훈이 될 만하다.”
역주
역주1 少室周 : 趙簡子 신하의 이름.
역주2 : 車右를 이른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