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蘇轍(2)

당송팔대가문초 소철(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소철(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고사古史에 대한
子由作古史하여 以補史記之遺하되 始伏羲神農하여 下至秦始皇하니 凡若干卷이니라
자유子由가 《고사古史》를 저작하여 《사기史記》의 유실遺失을 보충하되 복희伏羲신농神農에서 시작하여 아래로 시황始皇에 이르렀는데, 약간의 이 되었다.
予覽其傳末所論次得失하니 其言多確하고 其文旨與太史公互相跌宕이니라
내가 그 의 말미에 있는 득실得失에 대한 평론을 살펴보았더니, 그 말들이 대부분 정확하였고, 그 글의 뜻도 태사공太史公과 서로 규격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분방하였다.
可誦者撮錄二十五首니라
그래서 독송讀誦할 만한 글 25수를 뽑아 적었다.
역주
역주1 古史論 : 〈古史論〉의 ‘論’자는 아마 茅坤이 붙인 것 같다. 蘇轍의 《古史》 저술 시기에 대한 說은 동일하지 않다.
만년기의 저술이란 설은 〈蘇文定公諡議〉(上海古籍出版社의 《欒城集》 〈附錄〉에 수록)에 “만년엔 퇴출되어 쓰이지 않자 이에 《詩經》‧《春秋》‧《老子》의 傳을 짓고 《古史》를 지었다.[晩年黜不用 于是傳詩春秋老子 作古史]”란 말과, 《欒城後集》 〈歷代論引〉에 “나는 소시에 학문에 힘썼다.……나는 이미 장성해서 벼슬하였는데, 仕宦의 여가엔 한 번도 책 보는 일을 폐지하지 않았다. 《詩經》와 《春秋》의 傳을 짓고, 옛날의 遺文에서 聖賢의 處身과 臨事의 은미한 뜻을 터득하고는 喟然히 한숨을 내쉬었고, 따라서 先儒가 옛적에 깨닫지 못한 바가 있는 것을 알았다. 그 뒤에 다시 《古史》를 지었는데, 論한 바가 더욱 넓어서 대략 구비되었다고 여긴다.[予少而力學……予旣壯而仕 仕宦之餘 未嘗廢書 爲詩春秋集傳 因古之遺文 而得聖賢處身臨事之微意 喟然太息 知先儒昔有所未悟也 其後復作古史 所論益廣 以爲略備矣]”란 말이 입증하고 있다.
따라서 蘇轍의 〈歷代論引〉으로 판단하면 《古史》는 마땅히 만년의 저작으로 보아야 할 것 같다.
소년기의 저술이란 설은 孫汝聽의 《蘇潁濱年表》에 “蘇轍이 소시에 《太史公書》(《史記》)를 읽고 내용이 소략한 것을 걱정하였다.……그래서 司馬遷의 옛 자료에 따라 위로는 《詩經》‧《書經》‧《春秋》를 보고 방징 자료는 《戰國策》 및 秦漢의 雜錄를 취하여 伏羲‧神農에서 시작해서 秦 始皇帝에 이르렀다. 本紀 7권, 世家 16권, 列傳 37권을 《古史》라고 칭하였는데, 모두 60권이다.[轍少讀太史公書 患其疏略……于是因遷之舊上觀詩書春秋 旁取戰國策 及秦漢雜錄 起伏羲神農訖秦始皇帝爲七本紀十六世家三十七列傳謂之古史 凡六十卷]”란 말과, 蘇轍의 손자 蘇籒가 편한 《欒城先生遺言》에 “공은 16살에 夏‧商‧周의 論을 지었는데, 지금 《古史》에 보인다.[公年十六 爲夏商周論 今見于古史]”란 말이 입증하고 있다.

당송팔대가문초 소철(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