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蘇轍(2)

당송팔대가문초 소철(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소철(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3.
03. 나라
探本之論이니 以是 知儀秦之術 無捄於危亡而反促之也니라
근본을 탐구한 이니, 이것으로 장의張儀소진蘇秦술책術策위망危亡을 구제하지 못하고 도리어 촉발促發시켰다는 것을 알겠다.
楚方어늘 而陳蔡許鄭 適當其衝하니 其爲國也難矣니라
나라가 바야흐로 북쪽으로 제하諸夏를 정벌해오는데, 나라‧나라‧나라‧나라가 마침 그 공격의 요충지에 처해 있으므로 나라를 보위하기가 어려웠다.
나라의 계자季子 나라의 자산子産을 보고 말하기를 “당신은 나라를 다스릴 때에 로써 신중히 처신하시오.
不然이면 鄭國將敗리이다하니라
그렇지 않으면 나라는 장차 패망할 것이오.”라고 하였다.
子産以區區之鄭으로 立於晉楚之間이나 敬而不懾하여 卒免大國之患하니 非禮何以當之리오
자산子産은 작은 나라를 가지고 나라와 나라의 사이에 처해서 공경하되 두려워하지 아니하여 결국 대국大國침릉侵凌하는 화환禍患을 면하였으니, 가 아니었더라면 어떻게 당해낼 수 있었겠는가?
若陳蔡許 顚沛隕越之不暇라가 卒先鄭以滅하니라
나라‧나라‧나라 같은 경우는 줄곧 고통을 겪다가 끝내는 나라보다 먼저 멸망하였다.
善哉
훌륭하다.
鄭渾罕之論之也 曰 姬在列者 蔡及曹滕 其先亡乎인저
〈다음과 같은 나라 혼한渾罕이여!〉 나라 혼한渾罕이 논하기를 “희씨姬氏 을 가진 열국列國 중에 나라‧나라‧나라가 먼저 망할 것이다.
偪而無禮일새니라
나라는 나라에게〉 핍박당하고 〈나라와 나라는 나라에게〉 핍박당하면서도 예가 없기 때문이다.
일새니라하니라
나라는 나라보다 먼저 망할 것이니, 〈나라는 나라와 나라에게〉 압박당하면서도 법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하였다.
夫無禮則不能自立이니 無以止大國之暴 無法則不能字人이니 民將不懷니라
무릇 가 없으면 자립自立하지 못하니 대국大國폭력暴力을 그치게 할 수 없고, 이 없으면 사람을 사랑하지 못하니 백성들이 장차 지지해주지 않을 것이다.
大國不予 不折必仆 民不予 將以其力自斃니라
대국大國이 지지해주지 않을 경우엔 꺾이지 않으면 반드시 쓰러지고, 백성이 지지해주지 않으면 장차 자기의 힘만을 가지고 스스로 멸망한다.
此其所以爲亡之先後也니라
이것이 바로 그들의 멸망에 선후가 있게 된 원인이었다.
역주
역주1 : 周 武王이 商나라를 멸망시킨 뒤에 봉한 나라이다. 開國君主인 胡公(嬀滿)은 舜의 후예라고 전해지며, 陳나라는 뒤에 楚나라에게 멸망되었다.
이 글은 《古史》 卷13 〈陳杞世家 제6〉에서 篇名으로 취하였다.
역주2 北征諸夏 : 諸夏는 周代 王室에서 分封한 諸侯國을 가리키는데, 諸夏 各國이 모두 楚의 北方에 있었기 때문에 ‘北征’이라고 한 것이다.
역주3 吳季子札……子爲國愼之以禮 : 《春秋左氏傳》 襄公 29년에 “〈吳나라의 季子 札이 鄭나라에 이르러 子産을 만나보고〉 子産에게 말하기를 ‘鄭나라의 재상은 사치스러워 장차 난리가 날 것이오. 그러면 정권이 반드시 당신에게 돌아갈 것이오. 그래서 당신이 정치를 하게 되면 예절로써 신중히 하시오. 그렇지 않으면 鄭나라는 장차 패망할 것이오.[謂子産曰 鄭之執政侈(伯有) 難將至矣 政必及子 子爲政 愼之以禮 不然鄭國將敗]’라고 했다.”란 내용이 보인다.
역주4 姬在列者…….偪而無法 : 《春秋左氏傳》 昭公 4년에 “渾罕(子寬)이 말하기를 ‘國氏는 먼저 망할 것이다. 君子가 세금을 박하게 거두어들이도록 세법을 만들어도 그 폐단은 도리어 지나치게 탐하는 결과를 초래하는데, 子産은 세금을 탐하여 징수하도록 법을 만드니 그 폐단이 장차 얼마나 될 것인가?
姬氏 성을 가진 列國 중에 蔡나라와 曹나라와 滕나라가 먼저 망할 것이다. 〈蔡나라는 楚나라에게〉 핍박당하고 〈曹나라와 滕나라는 宋나라에게〉 핍박당하면서도 예가 없기 때문이다. 鄭나라는 衛나라보다 먼저 망할 것이니, 〈鄭나라는 晉나라와 楚나라에게〉 압박당하면서도 법이 없기 때문이다. 정치가 법률을 따르지 않고 국민의 마음을 통제하면 국민은 각기 사심을 갖게 되는데, 어떻게 윗사람이 있게 될 것인가?’라고 했다.[渾罕曰 國氏其先亡乎 君子作法於涼 其敝猶貪 作法於貪 敝將若之何 姬在列者 蔡及曹滕 其先亡乎 偪而無禮 鄭先衛亡 偪而無法 政不率法而制於心 民各有心 何上之有]”란 내용이 보인다.

당송팔대가문초 소철(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