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東洋古典解題集

동양고전해제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동양고전해제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 개요

중국 명明나라와 청淸나라의 유명한 문인 8명의 산문散文 총 386편을 뽑아 엮은 것으로, 민국民國 4년(1915)에 왕문유王文濡가 편찬하여 상해上海 진보서국進步書局에서 출판하였다. 명나라의 모곤茅坤이 편찬한 《당송팔대가문초唐宋八大家文鈔》의 전통을 계승한 것으로, 선발된 문인들은 대부분 동성파桐城派에 속하는 작가들이다. 명나라 문인은 귀유광歸有光이 있고, 방포方苞·요내姚鼐·유대괴劉大櫆·증국번曾國藩·매증량梅曾亮·장유소張裕釗·오여륜吳汝綸 등은 청나라 문인이다. 동성파桐城派는 중국 청나라 때 일어난 고문古文의 한 유파로, 당송팔대가唐宋八大家의 문장을 모범으로 삼아 간결하고 꾸밈이 없으며 격조 높은 산문 문체를 확립하였다. 방포·유대괴·요내 등이 그 대표적인 인물인데, 이들이 모두 안휘성安徽省의 동성현桐城縣 출신이므로 ‘동성파’라 부른다.

2. 편자

(1)성명:왕문유王文濡(1867~1935)
(2)자字·별호別號:자는 균경均卿, 호는 학계한민學界閑民, 천양왕랑天壤王郞, 신구폐물新舊廢物
(3)출생지역:절강성浙江省 오흥현吳興縣
(4)주요활동과 생애
왕문유는 청말민국초淸末民國初의 인물로, 16세 때인 1883년 과거에 급제하여 박사제자원博士弟子員에 임명되었다. 1898년 자희태후慈禧太后(서태후西太后)의 변법자강變法自疆 등의 개혁정치를 비판하다가 자희태후의 심기에 저촉되어 깊은 산으로 달아나 숨어지냈다. 1902년 이후로는 상무인서관商務印書館, 중화서국中華書局, 대동서국大東書局 등의 편집장을 역임하면서 수많은 책들을 출판하였다. 만년에는 소주蘇州에 살면서 저술에 몰두하다가 1935년 세상을 떠났다.
(5)주요저작:《향염총서香艶叢書》, 《국조문회國朝文匯》, 《속고문관지續古文觀止》, 《설고說庫》, 《고금설부총서古今說部叢書》 등이 있다.

3. 서지사항

책의 명칭은 명나라와 청나라의 문장대가文章大家 8명을 선정하여 그들의 문장을 선별하였다는 의미이다. 실제로는 명청 시대 동성파 문인들의 산문을 선별한 것이므로 ‘명청동성파팔대가문초明淸桐城派八代家文鈔’라고 하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이라고 하겠다. 명청시대 문학사에 많은 영향을 끼친 동성파 문인들의 이름이 세상에서 사라져 버릴까 염려한 왕문유가 동성파의 비조鼻祖인 귀유광을 필두로 오여륜에 이르기까지 8명을 산문을 뽑아 엮은 것이다. 총 8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가장 앞에는 〈명청팔대가문초제요明淸八代家文鈔提要〉가 실려 있고, 왕문유 자신이 직접 쓴 서문이 붙어 있다. 한 사람의 산문을 한 권으로 나누어 총 8권을 구성하였으며, 각 권 앞에는 수록된 글의 총 목차가 실려 있다. 또 수록된 글은 문체별로 배열되어 있다.
《명청팔대가문초》는 민국民國 4년(1915)에 상해上海 진보서국進步書局에서 석판본으로 처음 출판되었고, 2009년 상해고적출판사上海古籍出版社, 2010년 黃山書社에서 다시 출판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1989년에 학민문화사에서 상해上海 진보서국進步書局 본을 영인해 출판하였다.

4. 내용

권1은 〈귀진천문초歸震川文鈔〉로 귀유광의 산문 59편이 수록되어 있다. 권2는 〈방망계문초方望溪文鈔〉로 방포의 산문 총 52편이 수록되어 있다. 권3은 〈유해봉문초劉海峯文鈔〉로 유대괴의 산문 총 42편이 수록되어 있다. 권4는 〈요희전문초姚姬傳文鈔〉로 요내의 산문 총 60편이 수록되어 있다. 권5는 〈매백언문초梅伯言文鈔〉로 매증량의 산문 총 57편이 수록되어 있다. 권6은 〈증척생문초曾滌生文鈔〉로 증국번의 산문 총 45편이 수록되어 있다. 권7은 〈장염정문초張濂亭文鈔〉로 장유소의 산문 총 42편이 수록되어 있다. 권8은 〈오지보문초吳摯甫文鈔〉로 오여륜의 산문 총 34편이 수록되어 있다.
편차의 배열은 인물의 생몰년에 따라 이루어져 있고, 각 권에 수록된 산문은 문체별로 묶여 있어, 작가별 문체별로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다.

5. 가치와 영향

동성파는 중국산문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유파이다. 특히 봉건사회 말기에 발생하여 현대사가 시작되어 신구新舊가 뒤바뀌고 미증유未曾有의 변혁이 일어날 때까지 면면히 이어진 유파이므로, 그 공과功過와 득실得失에 대한 연구는 중국 문학사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부분이다. 한편 조선후기의 문인 이정리李正履는 중국 연행에서 동성파 문인인 매증량梅曾亮과 직접 교유하였고, 이후 박규수朴珪壽와 그 측근 인사들에 의해 동성파의 문학이 조선에 소개되어 깊은 호감을 받은 바 있다. 이는 동성파 문인들이 주창한 노선인 ‘훈고訓詁에만 전념하는 고증학풍을 비판하고 문文과 도道의 합일을 제창한 점’이 조선후기 주자학과 당송 고문으로의 복귀를 추구해온 조선 문단의 흐름과 다분히 합치하였던 것에 관련된 것이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이 책은 동성파에 속하는 주요 문인들의 걸출한 산문을 한 곳에 모아놓음으로써 동성파 산문을 일목요연하게 살펴볼 수 있게 한다는 점에 그 가치가 있다고 하겠다.

6. 참고사항

(1)명언
• “문장을 짓는 일은 시대에 맞게 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이 없다.[文章之事 莫大乎因時]” 매증량梅曾亮 〈답주단목서答朱丹木書〉
• “천하의 근심은 일을 맡은 자가 허위를 일삼기 좋아하는 것보다 큰 것이 없다.[天下之患 莫大乎任事者 好爲虛僞]” 장유소張裕釗 〈송오유헌군문서送吳攸軒軍門序〉
• “집에 들어가면 책에 굴을 파고 살았다.[入則窟虛書中]” 오여륜吳汝綸 〈강안부군묘표江安傅君墓表〉
(2)색인어:명청팔대가문초明淸八代家文鈔, 왕문유王文濡, 동성파桐城派, 귀유광歸有光, 방포方苞, 요내姚鼐, 유대괴劉大櫆, 증국번曾國藩, 매증량梅曾亮, 장유소張裕釗, 오여륜吳汝綸
(3)참고문헌
• 桐城文派述論(吳孟復 著, 심경호·김봉희 역, 태학사)
• 桐城派文學思想硏究(趙建章, 北京圖書館出版社)
• 桐城派文學史(葉龍, 香港龍門書店)
• 桐城派硏究(周中明, 遼寧大學出版社)
• 〈王文濡與《明淸八代家文鈔》〉(趙伯陶, 《文藝硏究》, 中國藝術硏究院)
• 〈桐城派詩論硏究〉(김화진, 國立臺灣師範大學國文學系 碩士學位論文)
【이성민】

동양고전해제집 책은 2018.05.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