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東洋古典解題集

동양고전해제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동양고전해제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 개요

황종희黃宗羲는 1663년에 본서를 완성하였다. 그는 여기서 명조明朝의 멸망 원인을 분석하면서 전제군주제專制君主制를 비판하고 근대적 개혁 방안을 제시하였는데, 이러한 정치사상은 청말민국淸末民國 시기의 여러 학자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

2. 저자

(1)성명:황종희黃宗羲(1610~1695)
(2)자字·별호別號:자는 태중太沖, 호는 남뢰南雷, 이주梨洲
(3)출생지역:중국 절강성浙江省 여요현餘姚縣 남뢰南雷
(4)주요활동과 생애
황종희는 왕부지王夫之와 고염무顧炎武와 함께 명말明末 삼대유로三代遺老의 한 사람으로 꼽히는 인물로 청대淸代 고증학考證學의 선구자로 평가된다.
부친인 황존소黃尊素(1585~1626)는 명明나라 만력萬曆 44년(1616) 진사進士가 되어 영국부추관寧國府推官에 제수되었다. 천계제天啓帝 초기에 청렴한 관료들이 조직한 동림당東林黨과 환관의 엄당閹黨이 대립하는 가운데 어사御史로 발탁되어 정계에 진출하였다. 동림당의 수장이었던 양련楊漣이 엄당의 수장인 위충현魏忠賢을 탄핵하였으나, 오히려 위충현에 의해 동림당이 조정에서 축출되면서 황존소도 삭탈관직되고 옥사獄死하고 말았다.
그는 아버지의 유명遺命에 따라 양명우파陽明右派의 유종주劉宗周에게 유학遊學하여 경학經學과 사학史學을 겸비하였다. 21세에 재야 신사紳士들을 중심으로 한 복사復社운동에 참여하였으며, 이후 과거에 응시하였으나 4번 낙방하였다. 35세에 청淸나라에 의해 명明나라가 멸망하자 반청反淸활동을 전개하여 도피와 은신의 생활을 하게 되었다.
그는 사학史學에 힘써 그의 제자인 만사동萬斯同, 전조망全祖望을 거쳐 장학성章學誠에 이르는 학맥을 형성하였으며, 후대에 이를 절동사학浙東史學이라 불렀다. 그는 청나라 조정의 부름은 거절하였으나, 아들 황백가黃百家와 만사동을 보내 《명사明史》 편찬에 협력하였다. 그는 경학과 사학뿐 아니라, 천문, 역학, 도교, 불교, 음악 등에도 뛰어났다.
40대에 반청운동을 접고 학문과 강학에 종사하면서, 53세(1662)에 《명이대방록》을 저술하기 시작하여 다음해 완성하였다. 이 책은 그 인생의 총결산으로 명조의 멸망 원인을 분석하고 당시 사회 문제들을 해명하고자 하였다. 이후 명대 학술사를 정리하여 본서를 완성하였으며, 이후 《송원학안宋元學案》의 저술에 착수했으나‚ 17권만을 완성하고 죽었다. 아들 황백가가 이어서 저술하였고 전조망全祖望이 절반 이상을 보충하여 완성했다.
(5)주요저작:《명이대방록明夷待訪錄》, 《송원학안宋元學案》, 《역학상수론易學象數論》, 《율려신의律呂新義》 등.

3. 서지사항

명이明夷란 《주역周易》 64괘의 하나로서, 밝음이 어둠에 가려진 상태를 나타낸 괘이다. 명이대방明夷待訪이란 자신의 불행한 삶과 명나라가 망하고 암울한 상황에서 현명한 군주의 출현을 기다린다는 의미이다.
총 13편으로, 〈원군原君〉, 〈원신原臣〉, 〈원법原法〉, 〈치상置相〉, 〈학교學校〉, 〈취사取士〉, 〈건도建都〉, 〈전제田制〉, 〈병제兵制〉, 〈재계財計〉, 〈서리胥吏〉, 〈엄환奄宦〉 등 개혁해야 할 주제에 대해 논하고 있다.

4. 내용

본서는 중국사에서 전제군주제의 폐단을 지적하는 대표적 저술로 청말민국초에 공화제를 모색하는 혁명파에게 이론적 기반을 제공하여 중국의 민약론民約論(사회계약론)으로 불리었으며, 그는 중국의 루소로 일컬어졌다. 황제로 상징되는 전제군주제를 비판하고 신사층을 중심으로 한 개량된 봉건제와 의회적 기능의 학교제도를 중심으로 한 지방분권적 제도를 주장하였다. 전통적 농본農本사상에서 벗어나 공업과 상업도 산업의 근본으로 보았으며, 통일된 화폐 유통을 주장한 진보적 정치론이 담겨 있다.
〈원군〉과 〈원신〉은 군주론과 신하론이다. 명대에 황제의 독제체제가 강화되어 그 측근인 환관들의 폐해가 나타났으며, 이 때문에 명나라가 멸망한 것으로 보았다. 반면에 신하는 천하 통치를 분담하는 자로 군주를 위해서가 아니라 천하 백성들을 위해 복무하는 자로 보았다. 이는 신사층 관료를 통한 황제권의 견제라는 측면에서 높이 평가 된다.
〈원법〉과 〈치상〉은 법제론과 재상론에 대한 내용이다. 하夏·은殷·주周 삼대三代 이전의 법은 성왕聖王이 백성들을 위해 의식주衣食住와 각종 제도를 만들어 가르치고 다스린 이상적인 것으로 보았다. 그러나 후대의 군주들이 천하를 차지하고 세습하면서 그 폐단이 나타났기 때문에 군주의 권한을 제한할 법을 만들어야 된다고 보았다. 그 방도로 재상제宰相制를 통해 군주제君主制를 보완하거나 대신할 수 있다고 보았다. 명나라의 멸망도 재상제의 폐지와 관련 있다고 보았다.
〈학교〉와 〈취사〉는 학교 제도와 관리 선발에 대한 내용이다. 학교는 단지 선비를 양성하는 곳이 아닌 공론을 형성하여 국정을 감시하는 의회적 역할을 한다고 보았다. 또한 인재 선발에 있어서 기존의 과거제를 비판하였는데, 제비뽑기를 해도 과거제보다 나을 것이라고 조롱하였다. 그러나 과거제의 폐지보다 보완을 주장하였다.
〈건도〉에서는 북경이 아닌 남경에 수도를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병제兵制〉에서는 국경수비와 군사제도를 논하였다. 〈전제〉와 〈재계〉에서는 토지제도와 경제제도를 논하였는데, 정전제井田制를 통한 토지 국유, 공업과 상업의 중시, 화폐의 통일과 유통을 주장하였다. 〈서리〉와 〈엄환〉에서는 서리胥吏와 환관의 폐해를 지적하였다.

5. 가치와 영향

동양은 19세기 서양 열강의 침략을 받아 타율적으로 근대화 되었다는 인식이 강하였다. 그러나 동양 세계가 발전하면서 동양 사회는 서양의 침략 이전에 내재적으로 발전하여 근대화의 맹아萌芽가 싹트고 있다는 비판이 나타났으며, 그 근거로 《명이대방록》을 많이 인용하고 있다. 또한 전근대적인 황제 독제체제를 비판했다는 점에서 중국 근대화 시기 개혁과 혁명에 큰 영향을 주었다. 하지만 삼대의 정치를 이상화하여 보수성과 복고주의를 면할 수 없다는 한계점도 가지고 있다.

6. 참고사항

(1)명언
• “자기 한 몸의 이익을 이익으로 여기지 않고 천하 사람들로 하여금 그 이익을 받게 하며, 자기 한 몸의 해를 해로 여기지 않고 천하 사람들로 하여금 그 해로움을 없애주어야 한다.[不以一己之利爲利而使天下受其利 不以一己之害爲害而使天下釋其害]” 〈원군原君〉
• “세속의 유자儒者들이 살피지 않고 공업과 상업을 말단으로 여기고 망령된 의론으로 그것을 억눌렀다. 공인이 진실로 성왕이 오기를 원하는 바이고 상인도 그들로 하여금 길에 나오기를 원한 것이니, 이것이 모두 근본이다. [世儒不察 以工商爲末 妄議抑之 夫工固聖王之所欲來 商又使其願出於途者 蓋皆本也]” 〈재계財計3〉
• “천하 사람들의 골수를 빼먹고 천하의 자녀들을 이산시켜서 한 사람의 쾌락만을 받든다. [敲剝天下之骨髓 離散天下之子女 以奉我一人之淫樂]” 〈원군原君〉
(2)색인어:황종의黃宗羲 명이대방록明夷待訪錄 명말삼대유로明末三代遺老, 고증학考證學, 민약론民約論, 전제군주제專制君主制, 지방분권地方分權
(3)참고문헌
• 明夷待訪錄(《黃宗羲全集》 1책, 浙江古籍出版社)
• 明夷待訪錄(西田太一郞 譯, 東洋文庫)
• 明夷待訪錄(山田湧 譯, 平凡社)
• 명이대방록(전해종 譯, 삼성문화문고)
• 명이대방록(김덕균 譯, 한길사)
• 黃宗羲(小野和子, 人物往來社)
• 淸代學術槪論(梁啓超, 이기동 譯, 여강출판사)
【이효재】

동양고전해제집 책은 2018.05.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