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東洋古典解題集

동양고전해제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동양고전해제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 개요

《선화화보宣和畫譜》는 북송北宋 휘종徽宗의 명에 따라 내부內府에 수장하고 있는 위진魏晉에서 북송北宋에 이르기까지의 저명한 화가 231명의 작품 6,396건을 10가지의 화문畫門으로 분류한 것이다. 먼저 해당 화가의 약전을 기록하고 그 아래에 수장한 작품명과 수량을 덧붙여 기록하여 선화宣和 2년(1120)에 총 20권으로 완성하였다. 전기체傳記體의 회화통사繪畫通史 성격의 저술이다.

2. 저자

미상未詳. 《선화화보》는 《선화서보宣和書譜》와 함께 편찬되었는데 그 작자에 대해서는 자세하지 않고, 휘종 조길趙佶에 의해 집필되었다고 하는 견해와 채경蔡京과 미불米芾에 의해 집필되었다고 하는 견해가 공존한다. 다만 책의 성격으로 볼 때 휘종의 주도에 따라 구성된 전문가 집단에 의해 공동의 집체 작업으로 회화 작품의 분류와 집필이 이루어졌을 것으로 여겨진다.

3. 서지사항

송나라는 건국 초기부터 옛 서화 작품을 널리 수집하여 휘종 때에 이르면 내부內府에 수장하고 있는 서화 작품이 상당히 풍부해지게 되어 이를 정리할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이에 내부에 소장하고 있는 역대 서화가의 그림과 글씨의 목록을 작성하고 인물별로 분류하여 해당 인물의 소전小傳을 앞에 붙여 20권의 《선화화보》와 20권의 《선화서보》를 함께 완성하였다. 이 가운데 《선화화보》는 위진에서 북송까지의 화가 231명과 작품 6,396건의 정보를 그림 소재에 따라 10개의 화문으로 분류하고 화가의 약력과 당시 내부에 수장하고 있는 작품의 목록을 기록하였다. 각 화문의 첫머리에는 서론敍論이 실려 있다. 다만 그림은 곁들이지 않고 관련 자료와 품평 등을 문자로 기록하였다. 10문은 도석道釋, 인물人物, 궁실宮室, 번족番族, 용어龍魚, 산수山水, 축수畜獸, 화조花鳥, 묵죽墨竹, 소과蔬果이다.
《선화화보》의 판본으로는 원 대덕大德 7년(1303)의 오문귀간본吳文貴刊本, 명 가정嘉靖 19년(1540)의 각본刻本, 명 만력萬曆 36년(1608)의 각본刻本, 명 모씨毛氏 급고각汲古閣의 진체비서본津逮秘書本 등이 있다. 명 홍격구초본紅格舊抄本 등의 필사본과 아울러 20종 이상의 이본이 전해진다.

4. 내용

권1에서 권4까지는 도석문道釋門으로 도석서론道釋敍論과 함께 고개지顧愷之 등 49인의 전기와 회화 작품이 소개되어 있으며, 삼교三敎와 종규씨鍾馗氏와 귀신鬼神이 포함되어 있다.
권5에서 권7까지는 인물문人物門으로 인물서론人物敍論과 함께 조불흥曹弗興 등 33인의 전기와 회화 작품이 소개되어 있으며, 전대前代 제왕帝王 등의 사진寫眞이 포함되어 있다.
권8은 궁실문宮室門과 번족문番族門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궁실문에는 궁실서론宮室敍論과 함께 윤계소尹繼昭 등 4인의 전기와 회화 작품이 소개되어 있고 주거舟車가 포함되어 있으며, 번족문에는 번족서론番族敍論과 함께 호괴胡瓌 등 5인의 전기와 회화 작품이 소개되어 있고 번수番獸가 포함되어 있다.
권9는 용어문龍魚門으로 용어서론龍魚敍論과 함께 원의袁義 등 8인의 전기와 회화 작품이 소개되어 있으며, 수족水族이 포함되어 있다.
권10에서 권12까지는 산수문山水門으로 산수서론山水敍論과 함께 이사훈李思訓 등 41인의 전기와 회화 작품이 소개되어 있으며, 안석案石이 포함되어 있다.
권13에서 권14까지는 축수문畜獸門으로 축수서론畜獸敍論과 함께 사도석史道碩 등 27인의 전기와 회화 작품이 소개되어 있다.
권15에서 권19까지는 화조문花鳥門으로 화조서론花鳥敍論과 함께 등왕滕王 이원영李元嬰 등 46인의 전기와 회화 작품이 소개되어 있다.
권20은 묵죽문墨竹門과 소과문蔬果門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묵죽문에는 묵죽서론墨竹敍論과 함께 이파李頗 등 12인의 전기와 회화 작품이 소개되어 있고 소경小景이 포함되어 있으며, 소과문에는 소과서론蔬果敍論과 함께 고야왕顧野王 등 6인의 전기와 회화 작품이 소개되어 있고 약품藥品과 초충草蟲이 포함되어 있다.
위와 같이 소재에 따라 10가지로 유형을 나누고, 각 유형의 첫머리에 작은 서문을 두어 각 유형의 역사와 주요 화가를 소개하였다. 그런데 한 화가가 두 가지 유형 이상의 성향을 보이고 작품을 남겼어도, 반드시 한 유형에만 속하게 하였기 때문에 화가마다 첨부한 작품 목록에 서로 다른 유형의 그림들이 섞여 있게 되었다.

5. 가치와 영향

북송 시기는 화원畫院의 제도가 완비되어 화원 화가들의 창작 활동이 매우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었으며, 휘종 역시 뛰어난 옛 회화 작품을 널리 수집하여 많은 예술품을 내부에 수장하고 있었다. 《선화화보》는 바로 북송 시기까지의 회화 발전 과정을 보여주고 있으며 휘종의 궁정에 보관되어 있던 회화 작품의 품목을 상세히 보여주고 있으므로, 이 시대의 회화를 연구하는 데에 있어서 반드시 검토해야 하는 핵심 사료史料가 된다. 또한 전기체傳記體로 이루어진 회화통사繪畫通史 성격의 저술로서 회화의 역사를 이해하고 연구하는 데에 있어서는 소홀히 할 수 없는 역사적 가치를 지닌 저술이다.
특히 묵죽墨竹을 하나의 화문으로 독립시켰다는 것도 주목할 점이다. 이는 문인 회화의 발전에 따라 묵죽이 회화의 중요한 소재가 되어 있음을 보여줄 뿐 아니라, 문인 회화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크게 제고提高되어 있음도 보여준다. 이와 관련하여 형사形似보다 신사神似를 중시하고 기운생동氣韻生動을 기준으로 회화의 품등을 평가하고자 하였다는 점도 주목을 요한다.

6. 참고사항

(1)명언
• “회화도 예에 해당하는데 절묘한 경지에 오르면 이것이 예이면서 도를 이룬 것인지, 도이면서 예를 이룬 것인지를 분간하지 못할 정도가 된다.[畫亦藝也 進乎妙 則不知藝之爲道 道之爲藝]” 〈도석서론道釋敍論〉
• “아름다운 여인을 논할 때에는, 나비 눈썹과 흰 치아는 동린東鄰의 여인과 같고, 아름다운 자태가 곱고 빼어난 것은 낙포洛浦의 신과 같다고 한다.[至於論美女 則蛾眉皓齒 如東隣之女 瓌姿豔逸 如洛浦之神]” 〈인물서론人物敍論〉
• “회화는 형사를 요구하는데, 단청丹靑과 주황朱黃과 연분鉛粉을 사용하지 않고서는 형사를 이루지 못한다면 여기에서 어떻게 그림이 귀한 줄을 알겠는가.[繪事之求形似 捨丹靑朱黃鉛粉則失之 是豈知畫之貴乎]” 〈묵죽서론墨竹敍論〉
(2)색인어:북송北宋, 화원畫院, 휘종徽宗, 전기체傳記體, 선화화보宣和畫譜, 선화서보宣和書譜, 회화통사繪畫通史, 묵죽墨竹, 문인화文人畫.
(3)참고문헌
• 〈宣和畫譜的編撰與徽宗關系考〉(張其鳳, 《南京藝術學院學報》, 2008)
• 〈《宣和畫譜》的作者考及其他〉(陳傳席, 《阜陽師範學院學報》, 1986)
• 〈《宣和畫譜》探微〉(段玲, 《美術研究》, 1996)
• 〈宣和畫譜的編撰與徽宗關系考〉(張其鳳, 《南京藝術學院學報 美術與設計版》, 2008)
• 〈《宣和畫譜》之作者考辨〉(陳穀香, 《美術史研究》, 2008)
【신영주】

동양고전해제집 책은 2018.05.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