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東洋古典解題集

동양고전해제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동양고전해제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 개요

《남가기》는 탕현조의 희곡작품으로 명대의 전기(傳奇)에 속한다. 주인공 순우분(淳于棼)이 술에 취한 후 꿈을 꾸었는데 개미나라에 가서 부마(駙馬)가 되고 온갖 부귀영화를 누리다가 잠에서 깨어보니 먹다 남긴 술이 아직도 식지 않고 있었다. 꿈을 장치로 하여 당시 조정의 사치와 음탕함을 폭로하고 인생을 묘사하여 세상을 풍자한 작품이다.

2. 저자

(1) 성명:탕현조(湯顯祖)(1550~1616)
(2) 자(字)·별호(別號):자는 의잉(義仍), 호는 약사(若士) 혹은 해약사(海若士)이며, 자호는 청원도인(淸遠道人)이고, 말년의 호는 견옹(繭翁)이다.
(3) 출생지역:강서성(江西省) 무주시(撫州市) 임천현(臨川縣)
(4) 주요활동과 생애
탕현조는 문인집안에서 태어났으며 집안에는 희곡집만 해도 1천 종이 넘게 있었고 소장한 장서는 4만 권이 넘었다고 한다. 이러한 가정 분위기 속에서 탕현조는 자연스럽게 어려서부터 원곡(元曲)을 접할 수 있었고 이는 작품 활동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탕현조의 생애는 네 단계로 구분할 수 있다. 13세 때 나여방(羅汝芳)을 스승으로 모셨으며 14세 때 수재가 되었다. 20세 때인 융경(隆慶) 4년(1570)에는 향시에 급제하였다. 그 이듬해(1571) 회시(會試)에서 낙방을 하고 1574, 1577, 1580년 네 번의 낙방으로 이어진다. 1583년 춘시(春試)에서 만 33세에 등과하게 된다. 이때가 임천(臨川) 시기이다.
탕현조는 진사로 관직에 나간 후 잠시 북경에서 근무하다가 이듬해인 1584년에 남경 태상시(太常寺) 박사가 되어 부임한다. 그 뒤 1591년 광동 서문(徐聞) 전리(典吏)로 좌천되기까지 약 7년간을 남경에서 봉직한다. 이때가 남경(南京) 시기이다.
광동의 서문으로 좌천된 이유는 바로 〈논보신과신소(論補臣科臣疏)〉라는 상소 때문이었다. 탕현조는 장거정(張居正)과 당시의 재상이었던 신시행(申時行)의 비리를 논하면서 장문거(楊文擧)와 호여녕(胡汝寧) 두 사람도 탄핵하였다. 상소를 본 황제는 자신의 잘못도 지적하자 화가 치밀어 탕현조를 오지(奧地)인 광동으로 좌천시켰다. 그는 약 1년 반 좌천지에 있다가 1593년에 절강성의 벽지인 수창(遂昌)의 지현(知縣)이 된다. 이곳에서 5년간 재임한 후 관직생활을 청산하고 낙향한다. 이때를 서문(徐聞)·수창(遂昌) 시기라고 할 수 있다.
그 후 만력 26년(1598) 3월에 임천으로 낙향한 후 옥명당(玉茗堂)이라 명명한 서재에서 칩거하며 오로지 시작(詩作)과 극작(劇作)에 몰두하였다. 낙향 후 1616년 서거 때까지가 후반부의 임천 시기라고 할 수 있다.
(5) 주요저작:희곡 작품으로는 《자소기(紫簫記)》, 《자차기(紫釵記)》, 《모란정(牡丹亭)》, 《남가기(南柯記)》, 《한단기(邯鄲記)》가 있고, 시문집으로는 《홍천일초(紅泉逸草)》, 《옹조(雍藻)》(제목만 전해짐), 《문극우초(問棘郵草)》, 《옥명당문집(玉茗堂文集)》이 있다.

3. 서지사항

《남가기》는 《남가몽기(南柯夢記)》, 《남가몽(南柯夢)》이라고도 한다. 그 원본은 당나라 이공좌(李公佐)의 전기소설 《남가태수전(南柯太守傳)》(《태평광기(太平廣記)》 권475)으로 보고 있다.
《남가기》는 수많은 판본이 전해오고 있는데 정진탁(鄭振鐸)(1898~1958)은 “옥명당사몽 중에서 《환혼(還魂)》을 빼고는 《남가기》 작품의 판본이 가장 많다”고 했다. 일반적으로 보통 13종으로 보는데 다음과 같다.

1.만력(萬曆) 연간의 금릉(金陵) 당진오(唐振吾) 각본으로 표지에는 《전옥명당신편전상남가몽기(鐫玉茗堂新編全相南柯夢記)》라고 되어 있으며, ‘금릉당진오간(金陵唐振吾刊)’이라는 서명이 있다.

2.만력각본 2권 본문 첫째 줄에 《남가몽》이라고 되어 있고 다음 줄에는 ‘임천옥명당편(臨川玉茗堂編)’,판심(版心)에는 《남가몽》이라는 표시가 있다.

3.명각주묵인본3권(明刻朱墨印本三卷)。

4.숭정(崇禎) 연간의 독심거(獨深居)본 《옥명당사종곡(玉茗堂四種曲)》에 수록되어 있다. 본문 첫줄에 《옥명당전기(玉茗堂傳奇)》,둘째 줄에 ‘독심거점차(獨深居點次)’,세째 줄에 《남가몽》,판심에도 역시 《남가몽》이라 쓰여 있으며 첫째권에는 심제비(沈際飛)의 《제남가몽(題南柯夢)》이 있다.

5.류랑관각본2권(柳浪館刻本二卷)이 있는데,서명에 《류랑관비평옥당남가몽기(柳浪館批評玉茗堂南柯夢記)》라 되어 있다.

6.명말 장홍의(張弘毅) 각본(刻本) 《옥명당사몽》에 실려 있다.

7.명말 급고각(汲古閣) 원각(原刻) 초인본(初印本) 2권으로 표지는 《남가기정본(南柯記定本)》이다.

8.급고각각 《60종곡(六十種曲)》에 수록되어 있다.

9.청초 죽림당(竹林堂) 집각(輯刻) 《옥명당4종곡(玉茗堂四種曲)》에 수록.

10. 건륭(乾隆) 6년 금창(金閶)의 영설초당(映雪草堂) 간행의 《옥명당사종전기(玉茗堂四種傳奇)》에 수록.

11.귀지(貴池)의 유세형(劉世珩) 교각(校刻) 《난홍실취각전기(暖紅室彙刻傳奇)》 제13종에 수록되었는데 독심거본에 의거해 중각(重刻)하였다.

12.귀지(貴池)의 유세형(劉世珩) 《중편난옹실휘각전기(重編暖紅室彙刻傳奇)》 제15종에 수록되었고 유낭관본에 의거해 중각하였다. 오매(吳梅)의 발문(跋文)이 있다.

13.청(清) 섭당(葉堂)의 《납서영곡보(納書楹曲譜)》에 《옥명당사몽》이 수록되어 있다.

4. 내용

당(唐)나라 정원(貞元) 7년(791)에 주인공 순우분은 홰나무[槐樹] 아래서 술을 마시다가 잠이 들었다. 개미나라 대괴안국(大槐安國)에서는 국왕이 연회를 열고 공주 요방(瑤芳)이 과년하여 부마를 인간세계에서 구하겠노라 하며 우란분회(盂蘭盆會) 때 가서 찾아보라고 조카 경영(瓊英) 등을 보낸다. 우란분회에서 독경(讀經)을 하기로 한 계현선사(契玄禪師)는 5백 년 전에 개미구멍에 뜨거운 기름을 부어 개미 8만 4천 마리를 죽인 업보가 있다. 순우분 역시 이 법회에 참석하는데 인간의 모습으로 나타난 경영 등과 만나게 된다. 개미나라 국왕은 순우분을 부마로 맞이하기로 결정한다. 이에 흑건자의(黑巾紫衣) 차림의 두 사람이 순우분을 우차(牛車)에 태워 회화나무 밑 개미구멍으로 들어간다. 옆 나라 단라국(檀羅國) 국왕이 괴안국의 남가군(南柯郡)으로 침입하려 하자 이에 대비하여 남가군의 태수로 순우분이 임명된다. 순우분은 공주와 함께 임지로 부임한다. 20년의 세월이 흐른 후 자의관이 도착하여 식읍 3천호를 봉하고 대학사에 임명하는 국왕의 전지를 전한다. 후에 순우분은 좌승상이 되어 남가군을 떠나게 되는데 도중에 공주가 갑자기 병사한다. 이 소식에 국왕 내외는 크게 슬퍼한다. 공주를 추모하고 부마를 위로하며 승상에 배수된 것을 축하하는 주연을 펼치는데 순우분이 술에 취한 나머지 음탕한 짓을 하게 된다. 평소에 순우분의 세력을 질시하던 은공(殷功)이 순우분의 잘못을 국왕에게 상주하고 타족(他族)이 나라 안에 있음으로 국가의 위험을 초래한다고 주장하며 순우분을 인간세상으로 돌려보낼 것을 간한다.
이에 20년 전에 자신을 데리고 갔던 자의관(紫衣官)에 의해 다시 우차로 송환된다. 집에 당도하여 문에 들어서 섬돌을 올라서는데 이름을 부르기에 눈을 뜨니 해는 아직 서편 담장을 넘어가지 않았고 남아있는 술도 아직 식지 않은 채였다.
정신이 든 순우분이 회화나무 밑을 파보니 개미굴이 있는데 괴안국(槐安國)의 형국이었다. 그때 비바람이 불었고 걷힌 뒤에 보니 개미굴은 흔적도 없었다.
순우분은 공주 등 괴안국 개미들의 생천(生天)을 계현선사에게 청원하고 제색개공(諸色皆空)의 설법을 듣고서 정(情)을 끊으려고 결심한다. 그러나 순우분은 정을 억제치 못하여 공주를 놓지 않으려 하나 선사의 검에 의하여 끊어진다. 순우분은 혼절하고 만다. 정신이 들어 살펴보니 전날 공주가 건네준 금비녀는 회화나무 가지였다. 이에 크게 깨달으며 손벽을 치고 웃으며 합장하고 입정(入定)한다.

5. 가치와 영향

《남가기》가 세상에 나온 후 끊임없이 중각과 복각이 이루어지며 문인들의 필수 안두(案頭) 작품이 되었다. 그중 일부분은 절자희 형태로 민간과 청나라 궁정에서 공연이 되었다. 이는 《남가기》의 문학적 매력과 예술생명력이 쇠퇴하지 않음을 증명한다.
일본의 유명한 한학자인 아오키 마사루[青木正兒]는 그의 저서 《중국근세희곡사(中國近世戲曲史)》에서 탕현조와 영국의 세익스피어를 함께 거론하였다. 즉 그는 “탕현조는 영국의 세익스피어보다 14년 전에 태어나고, 1년 늦게 사망했다(실은 같은 해에 사망-역주). 동서양의 위대한 희곡작가가 동시대에 나온 것 역시 기이한 일이다”고 하였다. 확실히 탕현조의 희곡작품은 그 인문정신의 탐구와 예술상의 높은 수준으로 볼 때 세계적인 명성을 얻음에 부끄러움이 없다.
1980년, 미국의 한학자인 Cryil Birch가 《모란정》을 영역(英譯)하였으며, 장광전(張光前)은 1994년 《모란정》, 2003년에 《남가기》를 영역하였다. 이러한 번역은 세익스피어와 동시대의 위대한 중국희극가인 탕현조를 더욱 세계에 인식시키고 그의 희곡작품을 감상할 수 있게 되었으니 중요한 의의라고 할 수 있다.

6. 참고사항

(1) 명언
• “자의랑(紫衣郎)이 말을 타고 남산 아래를 가니 한폭의 그림과 같네. 공주는 성품이 온화하며 아름답고 부마는 기품있고 멋지다네.[紫衣郎走馬南山下,一軸山如畫。公主性柔佳,駙馬官蕭灑]〈24척〉
• “인간의 군신권속이 개미와 다를 바 없고, 일체 고락과 성쇠가 남가(南柯)와 다름없이 꿈속의 일이니 어느 곳으로 생천(生天)할고.”[人君臣眷屬 螻蟻何殊 一切苦樂興衰 南柯無二 等爲夢境 何處生天] 〈44척〉
• “중생신(衆生身)을 구하되 얻지 못하고, 천신(天身)을 구하되 얻지 못하고, 마침내 불신(佛身)을 구하나 역시 얻지 못하니 일체가 모두 공(空)이어라.”[求衆生身不可得 求天身不可得 便是求佛身也不可得 一切皆空了] 〈44척〉
(2) 색인어:탕현조(湯顯祖), 순우분(淳于棼), 남가몽(南柯夢), 부마(駙馬), 대괴안국(大槐安國), 경영(瓊英), 홰나무[槐樹], 계현선사(契玄禪師)
(3) 참고문헌
• 湯顯祖戲曲集(上·下)(錢南楊 校點, 古籍出版社)
• 湯顯祖詩文集(上·下)(徐朔方, 上海古籍出版社)
• 湯顯祖硏究資料彙編(上·下),(毛效同 編, 上海古籍出版社)
• 南柯夢記(湯顯祖, 錢南揚 校注, 人民文學出版社)
• 枕中記·南柯太守傳與邯鄲記·南柯記之比較硏究(盧惠淑, 臺灣師範大學 國文硏究所)
• 湯顯祖南柯記考述(呂凱, 嘉新水泥公司 文化基金會)
• 中國戲曲演劇硏究(岩城秀夫, 創文社)
【강영매】

동양고전해제집 책은 2020.08.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