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揚子法言(1)

양자법언(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양자법언(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자서自序
雄見諸子호니 各以其知 舛馳 注+舛馳:顔師古曰 “舛, 相背.”하여 大氐詆訾聖人하여 卽爲怪迂
내(양웅揚雄)가 제자서諸子書를 보니, 각각 자신이 아는 것을 가지고 서로 를 달리하여 어긋나서注+안사고가 말하였다. “은 서로 배치背馳되는 것이다.” 대체로 성인聖人을 헐뜯어 곧 괴이하고 우활한 짓을 하였다.
析辯詭辭하여 以撓世事 注+大氐詆訾聖人……以撓世事:顔曰 “大氐, 也. 詆訾, 毁也. 迂, 遠也. 析, 分也. 詭, 異也. 言諸子之書, 大歸皆非毁周‧孔之敎, 爲巧辯異辭, 以攪亂時政也. 訾, 音紫. 迂, 音于. , 其字從.” ○光曰 “光謂氐下脫不字.”하니 雖小辯이나 終破大道而惑衆하여 使溺於所聞而不自知其非也
궤변詭辯을 분석하고 변론하여 세상의 일을 혼란스럽게 만드니注+안사고가 말하였다. “대저大氐대귀大歸이다. 저자詆訾는 헐뜯는 것이다. 는 먼 것이다. 은 나누는 것이다. 는 이상한 것이다. 제자서諸子書가 대체로 모두 주공周公공자孔子의 가르침을 비난하고 교묘한 언변과 이상한 말을 하여 당시의 정사를 교란시킨 것을 말한다. 는 음이 이고, 는 음이 이다. 반절反切이고, 글자는 형부形符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내 생각에는 ‘’ 아래에 ‘’자가 빠졌다.”, 비록 하찮은 의논이지만 끝내 대도大道를 파괴하고 뭇사람들을 미혹시켜서 듣는 말에 빠지면서도 스스로 잘못인 줄을 알지 못하게 하였다.
及太史公 記六國하고 歷楚漢하여 不與聖人同是非하여 頗謬於經이라
태사공太史公이 《사기史記》를 저술할 때 육국六國으로부터 을 지나 한 무제漢 武帝기린麒麟을 잡은 데까지 기록하였는데, 성인聖人과 옳고 그름이 같지 않아서 자못 경도經道와 어긋났다.
人時有問雄者하면 常用法應之하고 譔以爲十三卷 注+譔以爲十三卷:顔曰 “譔, 與撰同.”호되 象論語하고 號曰이라호라
그러므로 사람들이 때로 나에게 묻는 것이 있으면 항상 올바른 법으로 대답해주었고, 《논어論語》를 본떠서 이것을 13권으로 찬술撰述하고는注+안사고가 말하였다. “과 같다.”법언法言’이라고 이름하였다.
기린麒麟(《삼재도회三才圖會》)기린麒麟(《삼재도회三才圖會》)
역주
역주1 自序 : 저본에는 ‘自序’란 말이 없으나, 《法言義疏》의 疏에 “子雲自序”라 하고 아래의 본문이 실려 있는 것에 의거하여 추가하였다. 이 내용은 《漢書》 〈揚雄傳〉에도 실려 있다.
역주2 大歸 : 必然的으로 趨向하는 곳을 이른다.
역주3 撓 火高反 : 反은 反切의 약칭으로, 漢字의 음을 나타낼 때 漢字 두 자에서 첫 자의 초성과 다음 자의 중성, 종성을 따서 합치는 방법이다. ‘撓’의 음은 ‘火(화)’의 초성인 ‘ㅎ’과 ‘高(고)’의 중성인 ‘ㅗ’를 합친 ‘호’가 된다.
역주4 (乎)[手] : 저본에는 ‘乎’로 되어 있으나, 四庫全書本에 근거하여 ‘手’로 바로잡았다.
역주5 訖麟止 : 麒麟이 잡혔다는 기사까지 쓰고 붓을 멈추었다는 뜻이다. 漢 武帝가 사냥을 나갔다가 기린을 잡았는데, 司馬遷이 《史記》를 저술할 때 기린이 잡혔다는 사실까지 쓰고는 붓을 멈춘 것을 말한다. 사마천이 《사기》를 저술할 때 黃帝를 상한선으로 잡고, 漢 武帝 元狩 元年(B.C.122) 10월에 무제가 雍州에 行幸하여 흰 기린을 잡은 것을 하한선으로 잡았으니, 공자가 《춘추》를 쓰면서 獲麟에서 絶筆한 것과 같은 의미이다.(《史記 卷130 太史公自序》)
역주6 法言 : 《論語》 〈子罕〉에 “바르게 타이르는 말을 따르지 않을 수 있겠는가.[法語之言 能無從乎]” 하였다.

양자법언(1)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