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揚子法言(1)

양자법언(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양자법언(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7. 君子之所愼 言禮書 注+君子之所愼 言禮書:愼言無口過, 愼禮無失儀. 言禮是愼, 兼之於書. ○祕曰 “. 愼禮, 有則安, 無則危. 愼書, 習是勝非.”
군자가 삼가는 것은 말과 예와 글쓰기이다.注+말을 삼가면 말을 잘못하는 허물이 없고, 를 삼가면 예의를 잃는 일이 없으니, 말과 를 삼가고 겸하여 글쓰기도 삼가는 것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말을 삼가는 것은 말이 영욕榮辱의 주체이기 때문이고, 를 삼가는 것은 예가 있으면 편안하고 예가 없으면 위태롭기 때문이고, 글쓰기를 삼가는 것은 옳은 것을 익히고 그릇된 것을 이기기 위해서이다.”
역주
역주1 愼言 榮辱之主 : 《周易》 〈繫辭傳 上〉에 “언행은 군자의 중요한 관건이다. 언행을 어떻게 발하느냐에 따라 榮辱이 결정된다.[言行 君子之樞機 樞機之發 榮辱之主也]”는 말이 나온다. 樞는 문의 지도리이고 機는 쇠뇌의 오늬를 먹이는 곳인데, 樞機는 중요한 기관으로 곧 말을 가리킨다. 문의 여닫음은 지도리에 말미암고, 활의 당김과 풀어놓음은 오늬에 말미암고, 사람의 禍福과 榮辱은 말에 말미암는다. 그러므로 말을 樞機에 비유한 것이다.

양자법언(1)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