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揚子法言(1)

양자법언(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양자법언(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聖人 耳不順乎非 注+耳不順乎非:惟正之聽.하고 口不肄乎善 注+耳不順乎非 口不肄乎善:性與天道, 發言成章, 不肄習. ○祕曰 “無聽不是, 無言不善. 肄, 習也, 言不俟習.” ○光曰 “肄, 羊至切.”이요 賢者 耳擇口擇 注+賢者 耳擇口擇:耳擇所聽, 口擇所言. ○祕曰 “可聽則聽, 可言則言.”이요 衆人 無擇焉 注+衆人 無擇焉:觸情任意.이니라
성인聖人은 귀로는 옳지 않은 소리를 듣지 않고注+오직 바른말만 듣는다., 입으로는 선한 말을 익히기를 기다리지 않는다.注+성인聖人천도天道와 같아서 입만 열면 문장이 이루어지므로 익히기를 기다리지 않는 것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옳지 않은 것을 들음이 없고 선하지 않은 것을 말함이 없는 것이다. 는 익힘이니, 익히기를 기다리지 않음을 말한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반절反切이다.” 현자賢者는 귀로는 들을 말을 가리고 입으로는 할 말을 가린다.注+현자賢者는 귀로는 들을 말을 가리고, 입으로는 할 말을 가린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들을 만하면 듣고, 말할 만하면 말한다.” 중인衆人은 듣고 말함에 가리는 것이 없다.注+중인衆人은 외물이 그 을 동요시키면 마음 내키는 대로 한다.
或問衆人한대 曰 富貴生 注+富貴生:苟貪富貴, 不義而生. ○祕曰 “志在苟求富貴貪生而已.”이니라 賢者한대 曰 義 注+曰義: ○祕曰 “惟義所在, 義也者, 所以宜仁而適道者也.”니라 聖人한대 曰 神 注+曰神:也 ○咸曰 “天神應乎萬變, 聖人如之, 豈止益於德行而已.” ○祕曰 “神, 猶道也. 之謂神. , 萬物莫足以傾之謂固, 神固之謂聖人.’이니라
혹자가 중인衆人에 대해서 물으니, 양자揚子가 말하였다. “부귀富貴를 탐하여 〈의롭지 않게〉 산다.”注+구차하게 부귀富貴를 탐하고 의롭지 못하게 사는 것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뜻이 구차하게 부귀를 구하고 삶을 탐하는 데에 있을 뿐이다.”혹자가 현자賢者에 대해서 물으니, 양자揚子가 말하였다. “의로움을 따른다.”注+를 행하여 를 편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오직 가 있는 바를 따르니, 라는 것은 에 마땅하고 에 적합한 것이다.”혹자가 성인聖人에 대해서 물으니, 양자揚子가 말하였다. “신묘하여 알 수 없는 경지이다.”注+덕행德行을 신묘하게 한다. ○송함宋咸이 말하였다. “천신天神은 온갖 변화에 응하는데 성인聖人이 이와 똑같으니, 어찌 단지 덕행德行에 유익할 뿐이겠는가.”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와 같다. 순자荀子가 ‘에서 나왔다. 무엇을 이라 하는가? 을 잘 지켜 견고한 것이다. 무엇을 이라 하는가? 지극히 선하여 다스림이 두루 미치는 것을 이라 한다. 〈무엇을 라 하는가?〉 어떤 사물도 기울게 하지 못하는 것을 라 하니, 신묘하고 견고한 것을 성인聖人이라 한다.’ 하였다.”
觀乎賢人則見衆人 注+觀乎賢人則見衆人:光曰 “賢人能爲人所不能, 必有以殊於衆.”하고 觀乎聖人則見賢人 注+觀乎聖人則見賢人:光曰 “卓爾有立, 不可及.”하고 觀乎天地則見聖人 注+觀乎天地則見聖人:祕曰 “天地之道, 聖人管之. 聖人之道, 賢者宗之. 賢人之道, 衆人日用之.” ○光曰 “天地, 聖人之所取法.”이니라
현인賢人을 관찰하면 중인衆人과 다른 점을 알 수 있고注+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현인賢人은 보통 사람이 할 수 없는 것을 능히 하니, 반드시 중인衆人과 다른 점이 있다.”, 성인聖人을 관찰하면 현인賢人과 다른 점을 알 수 있고注+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성인聖人은 우뚝히 서 있어 미칠 수가 없다.”, 천지天地를 관찰하면 성인聖人과 다른 점을 알 수 있다.注+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천지天地의 도는 성인聖人추요樞要(법칙法則)로 삼고, 성인聖人의 도는 현자賢者가 종주로 삼고, 현인賢人의 도는 중인衆人이 날마다 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천지天地성인聖人이 법으로 취하는 것이다.”
天下有三好하니 衆人 好己從하고 賢人 好己正하고 聖人 好己師 注+聖人 好己師:祕曰 “欲廣其道.” ○.”니라
천하에는 세 가지 좋아하는 것이 있으니, 중인衆人은 사람들이 자신을 따르는 것을 좋아하고, 현인賢人은 사람들이 자신을 바로잡아주는 것을 좋아하고, 성인聖人은 사람들이 자신을 스승으로 삼는 것을 좋아한다.注+오비吳祕가 말하였다. “그 도를 넓히고자 하는 것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기사己師는 자신의 스승으로 삼는 것이다.”
天下有三檢 注+天下有三檢:光曰 “檢, 猶限度也.”하니 衆人 用家檢 注+衆人 用家檢:家人自以爲法. ○光曰 “所安利者, 不出其家.”하고 賢人 用國檢하고 聖人 用天下檢 注+聖人 用天下檢:光曰 “安利徧於天下.”이니라
천하에는 세 가지 한도가 있으니注+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한도限度와 같다.”, 중인衆人은 집안을 한도로 삼고注+집안 사람이 스스로 법으로 삼는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편안하고 이롭게 함이 그 집안을 벗어나지 않는다.”, 현인은 나라를 한도로 삼고, 성인은 천하를 한도로 삼는다.注+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편안하고 이롭게 함이 온 천하에 두루 미치는 것이다.”
天下有三門하니 由於情欲 入自禽門 注+由於情欲 入自禽門:所謂觸情. ○祕曰 “不性其情.” ○光曰 “如禽獸.”하고 由於禮義 入自人門 注+由於禮義 入自人門:祕曰 “禮者, 人之所履. 義者, 人之所宜.” ○光曰 “宋吳本, 人作仁, 今從李本.”하고 由於獨智 入自聖門 注+由於獨智 入自聖門:祕曰 “上智也.” ○光曰 “生而知之, 獨運明智, 極深硏幾, 非常人所能逮.”이니라
천하에 세 가지 이 있으니, 정욕情欲을 따르는 사람은 금수禽獸의 문으로 들어가고注+이른바 을 저촉한다는 것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을 요약하여 에 맞게 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금수禽獸와 같다.”, 예의禮義를 따르는 사람은 사람의 문으로 들어가고注+오비吳祕가 말하였다. “는 사람이 실천하는 것이고, 는 사람이 마땅하게 여기는 것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송함본宋咸本오비본吳祕本에는 ‘’이 ‘’으로 되어 있으나, 지금 이궤본李軌本을 따랐다.”, 심원한 지혜智慧를 따르는 사람은 성인聖人의 문으로 들어간다.注+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상지上智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태어나면서부터 사람의 도리를 저절로 알아 홀로 명지明智를 운용하여 사물의 심오하고 은미한 곳을 깊이 연구하는 것은 보통 사람이 능히 미칠 수 있는 바가 아니다.”
역주
역주1 行義以達其道 : 《論語》 〈季氏〉에 “세상에서 물러나 숨어 살면서 자신의 뜻을 구하고, 세상에 나가 의를 행하여 자신의 도를 편다.[隱居以求其志 行義以達其道]”라고 하였다.
역주2 神德行 : 《周易》 〈繫辭傳 上〉에 “이끌어 펴며 유에 따라 확장하면 천하의 능사가 다할 것이니, 도를 드러내고 덕행을 신묘하게 한다.[引而伸之 觸類而長之 天下之能事畢矣 顯道 神德行]”라고 하였다.
역주3 荀子曰……神固之謂聖人 : 《荀子》 〈儒效〉에 나온다.
역주4 挾治 : 挾은 浹과 통하니, 다스림이 두루 미치는 것을 이른다.
역주5 [曷謂固] : 저본에는 ‘曷謂固’가 없으나, 《荀子》 〈儒效〉에 근거하여 보충하였다.
역주6 光曰 己師爲己之師也 : 汪榮寶의 《法言義疏》에 “사마광은 ‘己師 爲己之師也’라고 하였으나 살펴보건대 ‘己從’은 ‘從己(자신을 따르다)’를 이르고, ‘己正’은 ‘正己(자신을 바로잡다)’를 이르고, ‘己師’는 ‘師己(자신을 스승으로 삼다)’를 이른다. ‘聖人好己師’는 말을 하면 대대로 천하의 법칙이 되고 행동을 하면 대대로 천하의 법칙이 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양자법언(1)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