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揚子法言(1)

양자법언(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양자법언(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8. 或問 世言鑄金이라하니 金可鑄歟 注+世言鑄金 金可鑄歟:方術之士言 “能銷五石, 化爲黃金.” 故有此問. ○祕曰 “或人謂 ‘三品之金, 皆可鑄爲黃金歟.’” 曰 吾聞호니 覿君子者 問鑄人이요 不問鑄金 注+吾聞……不問鑄金:祕曰 “揚子以或者非問之問, 故答以鑄人.” ○光曰 “覿, 見也.”이라하니라
혹자가 물었다. “세간에서 연단煉丹하여 황금을 주조鑄造할 수 있다고 말하니, 황금을 주조할 수 있습니까?”注+신선의 술법을 닦는 방사方士가 “다섯 가지 돌을 녹여서 〈물성物性을〉 변화시켜 황금黃金을 만들 수 있다.”고 하였기 때문에 이러한 질문을 한 것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혹자는 ‘〈〉 세 가지 쇠는 모두 녹여서 황금黃金을 만들 수 있다.’라고 하였다.” 양자揚子가 말하였다. “내가 들으니 군자를 만난 자는 사람을 교화시키는[주인鑄人] 법에 대해서 묻지, 황금을 주조하는 법에 대해서 묻지 않는다고 했다.”注+오비吳祕가 말하였다. “혹자가 물을 것이 아닌 것을 물었기 때문에 양자揚子가 인재를 기르는 것을 가지고 대답한 것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覿은 만나는 것이다.”
或曰 人可鑄歟 曰 孔子鑄顔淵矣 注+孔子鑄顔淵矣:鑄之, 令殆庶幾. ○光曰 “借問顔淵不學, 亦常人耳. 遇孔子而敎之, 乃庶幾於聖人. 化他物爲黃金, 何以異此.”
혹자가 물었다. “사람을 교화시킬 수 있습니까?”양자揚子가 말하였다. “공자는 안연을 교화시켰다.”注+인재를 길러 거의 〈성인聖人의 경지에〉 가깝게 하는 것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안연顔淵이 〈공자孔子께〉 배우지 않았을 경우를 가정하여 묻는다면 그 역시 보통 사람이 되었을 것이다. 안연이 공자를 만나 가르침을 받고서야 마침내 거의 성인의 경지에 이르렀으니, 다른 물건을 변화시켜 황금黃金을 만드는 것이 어찌 이것과 다르겠는가.”
或人踧爾曰 旨哉 問鑄金이라가 得鑄人 注+或人踧爾曰……得鑄人:踧爾, 驚貌. 旨, 美也. 喜於問鑄金而得鑄人, 富莫大焉, 利莫重焉. ○祕曰 “或人悟旨, 問妖妄之鑄金, 得具體之鑄人.” ○光曰 “踧, 子六切.”이로다
그러자 혹자가 깜짝 놀라며 말하였다. “훌륭하도다. 황금을 주조하는 법을 물었다가 사람을 교화시키는 법을 알았다.”注+축이踧爾는 놀라는 모양이다. 는 아름다운 것이다. 황금을 주조하는 방법에 대해 물었다가 인재를 기르는 방법을 알게 된 것을 기뻐하였으니, 는 이보다 더 큰 것이 없고 는 이보다 더 중한 것이 없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혹자가 양자揚子의 말뜻을 깨달은 것이니, 요사하고 망령된 황금을 만드는 일에 대해 물었다가 체단을 갖추어 인재를 기르는 법을 터득하였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반절反切이다.”

양자법언(1)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