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揚子法言(1)

양자법언(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양자법언(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 或曰 沈流之航 可乎 注+奔壘之車……可乎:言治國及修身者, 如車奔舟覆, 故欲救之. 祕曰 “車之奔敗, 航之沈溺.” ○光曰 “奔壘, 謂馬驚逸抵敵壘者, 可, 謂可救乎.” 曰 否 注+否:咸曰 “言用奔沈之車航則不可.” ○祕曰 “不可也.”
혹자가 말하였다. “전복된 수레와 침몰한 배를 구제할 수 있습니까?”注+나라를 다스리는 것과 몸을 닦는 것이 수레가 전복되고 배가 침몰하는 것과 같으므로 구제하고자 한다는 말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수레가 전복되고 배가 침몰한 것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분루奔壘는 말이 놀라서 달아나 적진敵陣으로 달려드는 것을 이른다. 는 구제할 수 있는가를 말한 것이다.” 양자揚子가 말하였다. “구제할 수 없다.”注+송함宋咸이 말하였다. “전복된 수레와 침몰한 배로는 구제할 수 없다는 말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구제할 수 없다.”
或曰 焉用智 注+焉用智:夫智者, 貴能解患救難也. 今有患難, 不能解救, 故曰焉用智.리오 曰 用智於未奔沈 注+用智於未奔沈:言奔沈吾猶人也, 必也使無奔沈. 祕曰 “智者, 用於未然之前.” ○光曰 “.”이라 大寒而後索衣裘 不亦晩乎 注+大寒而後索衣裘 不亦晩乎:御災在於未發, 思患在乎預防. ○光曰 “言不足以爲智.”
혹자가 말하였다. “그렇다면 지혜를 어디다 쓰겠습니까?”注+지혜는 환난을 구제하는 것을 귀하게 여긴다. 그런데 지금 환난이 있는데 구제하지 못하므로 ‘지혜를 어디다 쓰겠느냐.’고 말한 것이다. 양자揚子가 말하였다. “지혜는 수레가 전복되거나 배가 침몰하기 전에 써야 한다.注+전복된 수레와 침몰한 배를 구제하는 것은 내가 다른 사람과 같으나, 반드시 수레가 전복되고 배가 침몰함이 없게 하겠다는 말이다. 오비吳祕가 말하였다. “지혜는 미연未然에 쓰는 것이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어지러워지기 전에 잘 다스리고 위태로워지기 전에 나라를 보전하는 것이다.” 큰 추위가 온 뒤에 갖옷을 찾는다면 너무 늦지 않겠는가.”注+재앙은 발생하기 전에 막아야 하고, 환난은 미리 방비할 때에 생각해야 한다. ○사마광司馬光이 말하였다. “지혜라고 하기에 부족함을 말한다.”
역주
역주1 奔壘之車 : 奔은 僨과 통용되니 쓰러진다는 뜻이고, 壘는 軍中의 城壘를 가리킨다.
역주2 制治於未亂 保邦於未危 : 《書經》 〈周官〉에 보인다.

양자법언(1) 책은 2019.06.07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