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權輿〉
於我乎夏屋渠渠러니今也 每食無餘ㅣ로다
嗟乎不承
賦也 大也 渠渠 深廣貌 繼也 權輿 始也
○ 此 言其君始有渠渠之夏屋하여 以待賢者러니 而其後 禮意寖衰하고 供億寖薄하여 至於賢者每食而無餘 於是嘆之하여 言不能繼其始也
於我乎每食四러니今也每食不ㅣ로다
于嗟乎不承權輿
賦也 瓦器 容斗二升이라 方曰簠 圓曰簋 簋盛稻粱하고 簋盛黍稷이라 四簋 禮食之盛也
權輿二章이니 章五句
漢楚元王 敬禮申公, 白公, 穆生하여 穆生 不嗜酒어늘 元王每置酒 嘗爲穆生設醴러니 及王戌卽位 常設이라가 後忘設焉한대 穆生退曰 可以逝矣ㅣ로다 醴酒不設하니 王之意怠 不去 楚人 將鉗我於市라하고 遂稱疾하다 申公, 白公 强起之曰 獨不念先王之德歟 今王 一旦失小禮어늘 何足至此오한대 穆生曰 先王之所以禮吾三人者 爲道之存故也 今而忽之하니 忘道也 忘道之人 胡可與久處하여 豈爲區區之禮哉리오하고 遂謝病去하니 亦此詩之意也니라
[毛序] 權輿 刺康公也 忘先君之舊臣하여 與賢者 人有始而無終也하니라.
秦國 十篇 二十七章이요 一百八十一句
역주
역주1 : 音吁
역주2 : 叶已有反
역주3 : 叶捕苟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