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牆有茨〉
牆有茨하니不可ㅣ로다
之言이여不可ㅣ로다
所可道也인댄言之醜也ㅣ로다
興也 蒺藜也 蔓生, 細葉이요 子有三角하여 刺人이라 中冓 謂舍之交積材木也이요 惡也
○ 舊說 以爲宣公卒하고 惠公幼한대 其庶兄頑 烝於宣姜이라 詩人作此詩以刺之 言其閨中之事 皆醜惡而不可言이라하니 理或然也
牆有茨니不可襄也ㅣ로다
中冓之言이여不可詳也ㅣ로다
所可詳也인댄言之長也ㅣ로다
興也 除也 詳言之也 言之長者 不欲言而託以語長難竟也
牆有茨니不可束也ㅣ로다
中冓之言이여不可讀也ㅣ로다
所可讀也인댄言之辱也ㅣ로다
興也 束而去之也 誦言也 猶醜也
牆有茨三章이니 章六句
楊氏曰 公子頑 通乎君母하여 閨中之言 至不可讀하니 其汙甚矣어늘 聖人 何取焉而著之於經也 蓋自古淫亂之君 自以爲密於閨門之中하여 世無得而知者 自肆而不反하나니 聖人 所以著之於經하여 使後世爲惡者 知雖閨中之言이라도 亦無隱而不彰也시니 其爲訓戒深矣ㅣ로다
[毛序] 牆有茨 衛人 刺其上也 公子頑 通乎君母하니 國人疾之而不可道也
역주
역주1 : 叶蘇后反
역주2 : 古候反
역주3 : 叶徒厚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