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鴻鴈〉
鴻鴈于飛하니肅肅其羽ㅣ로다
之子于征하니 勞于ㅣ로다
爰及하니(이)哀此鰥ㅣ로다
興也 大曰鴻이요 小曰鴈이라 肅肅 羽聲也 之子 流民自相謂也 行也 劬勞 病苦也 憐也 老而無妻曰鰥이요 老而無夫曰寡
○ 舊說 周室中衰하여 萬民離散이러니 而宣王能勞來還定安集之 流民喜之而作此詩 追敍其始而言曰 鴻鴈于飛하니 則肅肅其羽矣 之子于征하니 則劬勞于野矣ㅣ로다 且其劬勞者 皆鰥寡可哀憐之人也이나 今亦未有以見其爲宣王之詩하니 後三篇放此하니라
鴻鴈于飛니集于中이로다
之子于니皆作이로다
雖則劬勞其究安이로다
興也 中澤 澤中也 一丈爲板이요 五板爲堵 終也
○ 流民 自言鴻鴈集于中澤하여 以興己之得其所止而築室以居하니 今雖勞苦 而終獲安定也
鴻鴈于飛니哀鳴嗸ㅣ로다
維此哲人謂我劬勞어늘
維彼愚人謂我宣驕ㅣ라다
比也 流民以鴻鴈哀鳴自此而作此歌也 示也 知者 聞我歌하고 知其出於劬勞어늘 不知者 謂我閒暇而宣驕也 韓詩云 勞者歌其事라하고 魏風亦云 我歌且謠어늘 不我知者 謂我士也驕라하니 大抵歌多出於勞苦로되 而不知者常以爲驕也
鴻鴈三章이니 章六句
[毛序] 鴻鴈 美宣王也 萬民離散하여 不安其居어늘 而能勞來還定安集之하여 至于矜(鰥)寡에도 無不得其所焉하니라
역주
역주1 : 其俱反
역주2 : 叶上與反
역주3 : 棘冰反
역주4 : 叶果五反
역주5 : 叶徒洛反
역주6 : 音袁
역주7 : 丁古反
역주8 : 叶達各反
역주9 : 五刀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