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凱風〉
凱風自吹彼棘心이로다
棘心夭어늘母氏劬삿다
比也 南風 謂之凱風이니 長養萬物者也 小木이니 叢生, 多刺, 難長이요 而心 又其稚弱而未成者也 夭夭 少好貌 劬勞 病苦也
○ 衛之淫風流行하여 雖有七子之母 猶不能安其室이라 其子作此詩라여 以風比母하고 棘心比子之幼時 蓋曰 母生衆子하여 幼而育之하여 其劬勞甚矣라하니 本其始而言하여 以起自責之端也
凱風自南으로吹彼棘薪이로다
母氏聖善이어시늘我無令人소라
興也 善也
○ 棘可以爲薪則成矣이나 非美材 以興子之壯大而無善也 復以聖善稱其母하고 而自謂無令人하니 其自責也 深矣로다
爰有寒泉在浚之ㅣ로다
有子七人호母氏勞苦
興也 衛邑이라
○ 諸子自責하여 言寒泉在浚之下라도 猶能有所滋益於浚이어늘 而有子七人호되 反不能事母하여 而使母至於勞苦乎아하니 於是 乃若微指其事하고 而痛自刻責하여 以感動其母心也 母以淫風流行하여 不能自守어늘 而諸子自責 但以不能事母 使母勞苦爲詞하니 婉詞幾諫하여 不顯其親之惡하니 可謂孝矣 下章放此하니라
黃鳥載好其音이로다
有子七人호莫慰母心
興也 睍睆 淸和圓轉之意
○ 言黃鳥猶能好其音以悅人이어늘 而我七子 獨不能慰悅母心哉
凱風四章이니 章四句
[毛序] 凱風 美孝子也 衛之淫風流行하여 雖有七子之母 猶不能安其室이라 美七子能盡其孝道하여 以慰其母心而成其志爾
역주
역주1 : 叶尼心反
역주2 : 於驕反
역주3 : 叶音僚
역주4 : 叶後五反
역주5 : 胡顯反
역주6 : 華板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