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鶉之奔奔〉
之奔奔이며鵲之彊彊이어늘
人之無良我以爲
興也 䳺屬이라 奔奔, 彊彊 居有常匹하고 飛則相隨之貌 謂公子頑이라 善也
○ 衛人 刺宣姜與頑 非匹耦而相從也 爲惠公之言以刺之曰 人之無良 鶉鵲之不若이어늘 而我反以爲兄 何哉오하니라
鵲之彊彊이며鶉之奔이어
人之無良我以爲君
興也 謂宣姜이라 小君也
鶉之奔奔二章이니 章四句
范氏曰 宣姜之惡 不可勝道也 國人疾而刺之호되 或遠言焉하고 或切言焉하니 遠言之者 君子偕老是也 切言之者 鶉之奔奔是也 衛詩至此 而人道盡하고 天理滅矣 中國 無以異於夷狄이요 人類無以異於禽獸하여 而國隨以亡矣니라 胡氏曰 楊時有言호되 詩載此篇 以見衛爲狄所滅之因也 在定之方中之前이라하니 因以是說 考於歷代컨대 凡淫亂者 未有不至於殺身敗國而亡其家者하니 然後 知古詩垂戒之大어늘 而近世有獻議하여 乞於經筵不以國風進講者하니 殊失聖經之旨矣ㅣ로다
[毛序] 鶉之奔奔 刺衛宣姜也 衛人 以爲宣姜 鶉鵲之不若也라하니라
역주
역주1 : 音純
역주2 : 叶虛王反
역주3 : 叶逋珉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