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鳲鳩〉
鳲鳩在桑하니其子七兮로다
淑人君子其儀一兮로다
其儀一兮하니心如로다
興也 鳲鳩 秸鞠也 亦名戴勝이니 今之布穀也 飼子 朝從上下하고 暮從下上하여 平均如一也 如結 如物之固結而不散也
○ 詩人 美君子之用心均平專一이라 言鳲鳩在桑하니 則其子七矣 淑人君子 則其儀一矣 其儀一이면 則心如結矣이나 不知其何所指也로라 陳氏曰 君子動容貌 斯遠暴慢하며 正顔色 斯近信하며 出辭氣 斯遠鄙倍하여 其見於威儀動作之間者 有常度矣 豈固爲是拘拘者哉리오 蓋和順積中하여 而英華發外 是以 由其威儀一於外하여 而心如結於內者 從可知也니라
鳲鳩在桑니其子在ㅣ로다
淑人君子其帶伊ㅣ로다
其帶伊絲其弁伊ㅣ로다
興也 鳲鳩 常言在桑하고 其子 每章異木하니 子自飛去호되 母常不移也 大帶也 大帶 用素絲하니 有雜色飾焉이라 皮弁也 馬之靑黑色者 弁之色 亦如此也 書云 四人騏弁이라하니 今作綦하니라
○ 言鳲鳩在桑하니 則其子在梅矣 淑人君子 則其帶伊絲矣 其帶伊絲 則其弁伊騏矣라하니 言有常度하여 不差忒也
鳲鳩在桑니其子在棘이로다
淑人君子其儀不이로다
其儀不忒하니正是四이로다
興也 有常度而其心一이라 儀不忒이니 儀不忒이면 則足以正四國矣 大學傳曰 其爲父子兄弟足法而後 民法之也라하니라
鳲鳩在桑니其子在이로다
淑人君子正是國人이로다
正是國人하니胡不萬이리오
興也 儀不忒이라 能正國人이라 胡不萬年 願其壽考之詞也
鳲鳩四章이니 章六句
[毛序] 鳲鳩 刺不壹也 在位無君子하여 用心之不壹也
역주
역주1 : 叶訖力反
역주2 : 叶莫悲反
역주3 : 叶新齎反
역주4 : 音其
역주5 : 它得反
역주6 : 叶于逼反
역주7 : 側巾反
역주8 : 叶尼因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