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下)

시경집전(하)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苕之華〉
其黃矣ㅣ로다
心之憂矣維其傷矣ㅣ로다
比也 陵苕也 本草云 卽今之紫葳라하니 蔓生이요 附於喬木之上하며 其華黃赤色이니 亦名凌霄
○ 詩人 自以身逢周室之衰하니 如苕附物而生하여 雖榮不久 以爲比하고 而自言其心之憂傷也
苕之華其葉靑이로다
知我如此런들不如無이랏다
比也 靑靑 盛貌이나 亦何能久哉리오
ㅣ며三星在ㅣ로다
人可以食이언뎡 可以ㅣ로다
賦也 牂羊 牝羊也 大也 羊瘠則首大也 笱也 罶中無魚하고 而水靜하여 但見三星之光而已
○ 言饑饉之餘 百物彫耗如此하니 苟且得食이면 足矣 豈可望其飽哉리오
苕之華三章이니 章四句
陳氏曰 此詩 其詞簡하고 其情哀하니 周室將亡하여 不可救矣 詩人傷之而已니라
[毛序] 苕之華 大夫閔時也 幽王之時 西戎東夷 交侵中國하여 師旅並起하고 因之以饑饉하니 君子閔周室之將亡하고 傷己逢之 作是詩也
역주
역주1 : 音條
역주2 : 音花
역주3 : 音云
역주4 : 子零反
역주5 : 叶桑經反
역주6 : 子桑反
역주7 : 扶云反
역주8 : 音柳
역주9 : 息淺反
역주10 : 叶補苟反

시경집전(하)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