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無衣〉
豈曰無衣七兮리오不如子之衣安且吉兮니라
賦也 侯伯七命이니 其車旗衣服 皆以七爲節이라 天子也
○ 史記 曲沃桓叔之孫武公 伐晉滅之하고 盡以其寶器 賂周釐王한대 王以武公爲晉君하여 列於諸侯하니 此詩 蓋述其請命之意 言我非無是七章之衣也로되 而必請命者 蓋以不如天子之命服之 爲安且吉也 蓋當是時하여 周室雖衰 典刑猶在하니 武公 旣負弑君簒國之罪 則人得討之하여 而無以自立於天地之間이라 賂王請命而爲說如此이나 其倨慢無禮 亦已甚矣 釐王 貪其寶玩하여 而不思天理民彝之不可廢 是以으로 誅討不加하고 而爵命行焉하니 則王綱於是乎不振하고 而人紀或幾乎絶矣 嗚呼痛哉로다
豈曰無衣六兮리오不如子之衣安且니라
賦也 天子之卿 六命이니 變七言六者 謙也 不敢以當侯伯之命하여 得受六命之服하여 比於天子之卿 亦幸矣 煖也 言其可以久也
無衣二章이니 章三句
[毛序] 無衣 美晉武公也 武公 始幷晉國하니 其大夫爲之請命乎天子之使하여 而作是詩也
역주
역주1 : 於六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