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下)

시경집전(하)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하)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時邁〉
時邁其邦昊天其子之
賦也 行也 諸侯之國也 周制 十有二年 王巡守殷國하여 柴望祭告어든 諸侯畢朝하니라
○ 此 巡守而朝會祭告之樂歌也 言我之以時巡行諸侯也 天其子我乎哉아하니 蓋不敢必也
實右序有周
薄言震之니莫不震疊하며
懷柔百神야及河喬嶽하니
允王維后삿다
이요이요이요 信也
○ 旣而曰 天實右序有周矣 是以 使我薄言震之하니 而四方諸侯莫不震懼하며 又能懷柔百神하여 以至于河之深廣, 嶽之崇高하여 而莫不感格하니 則是信乎周王之爲天下君矣
明昭有周式序在位하고
干戈하며弓矢하고
我求懿德야肆于時하니
允王保之삿다
陳也 中國也
○ 又言明昭乎我周也 旣以慶讓黜陟之典으로 式序在位之諸侯하고 又收斂其干戈弓矢하여 而益求懿美之德하여 以布陳于中國하니 則信乎王之能保天命也 或曰 此詩 卽所謂肆夏 以其有肆于時夏之語而命之也
時邁一章이니 十五句
春秋傳曰 昔 武王克商하시고 作頌曰 載戢干戈라하고 而外傳 又以爲周文公之頌이라하니 則此詩 乃武王之世周公所作也 外傳 又曰 金奏肆夏樊遏渠하여 天子以饗元侯也라한대 韋昭註云 肆夏 一名樊이요 韶夏 一名遏이요 納夏 一名渠 卽周禮九夏之三也라하고 呂叔玉云 肆夏 時邁也 樊, 遏 執競也 思文也라하니라
[毛序] 時邁 巡守告祭柴望也
역주
역주1 : 側立反
역주2 : 古刀反
역주3 : 戶雅反

시경집전(하)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