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芄蘭〉
蘭之支童子佩ㅣ로다
雖則佩觿能不我知ㅣ로다
容兮遂兮하니垂帶로다
興也 芄蘭이니 一名蘿摩 蔓生이요 斷之有白汁可啖이라 枝同이라 觿 錐也 以象骨爲之 所以解結이니 成人之佩 非童子之飾也 猶智也 言其才能不足以知於我也 容, 遂 舒緩放肆之貌 帶下垂之貌
芄蘭之葉이여童子佩이로다
雖則佩韘이나能不我이로다
容兮遂兮하니垂帶悸兮로다
興也 決也 以象骨爲之 著右手大指하니 所以鉤弦闓體 鄭氏曰 沓也 卽大射所謂朱極三 是也 以朱韋爲之하니 用以彄沓右手食指將指無名指也 長也 言其才能不足以長於我也
芄蘭二章이니 章六句
此詩 不知所謂하니 不敢强解로라
[毛序] 芄蘭 刺惠公也 驕而無禮하니 大夫刺之
역주
역주1 : 音丸
역주2 觿 : 許規反
역주3 : 其季反
역주4 : 失涉反
역주5 : 叶古叶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