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行露〉
行露
豈不夙리오마는謂行多露니라
賦也 厭浥 濕意 早也
○ 南國之人 遵召伯之敎하고 服文王之化하여 有以革其前日淫亂之俗이라 女子有能以禮自守하여 而不爲强暴所汚者 自述己志하여 作此詩以絶其人이라 言道間之露方濕하니 我豈不欲早夜而行乎리오마는 畏多露之沾濡而不敢爾 蓋以女子早夜獨行이면 或有强暴侵陵之患이라 託以行多露而農其沾濡也
誰謂雀無이리오何以穿我屋고하며
誰謂리오何以速我獄고컨마는
雖速我獄이나室家 不足하니라
興也 謂以媒聘으로 求爲室家之禮也 召致也
○ 貞女之自守如此이나 猶或見訟而召致於獄하니 因自訴而言하되 人皆謂雀有角이라 能穿我屋이라하니 以興人皆謂汝於我嘗有求爲室家之禮 能致我於獄이라이나 不知汝雖能致我於獄이나 而求爲室家之禮 初未嘗備하니 如雀雖能穿屋이나 而實未嘗有角也
誰謂鼠無리오何以穿我墉고하며
誰謂女無리오何以速我고컨마는
雖槌我訟이나亦不女從호리라
興也 牡齒也 墻也
○ 言汝雖能致我於訟이나이나 其求爲室家之禮 有所不足하니 則我亦終不汝從矣
行露三章이니 一章 三句 二章 章六句
[毛序] 行露 召伯聽訟也 衰世之俗微하고 貞信之敎興하여 彊暴之男 不能侵陵貞女也
역주
역주1 : 於葉反
역주2 : 於及反
역주3 : 叶羊茹反
역주4 : 叶盧谷反
역주5 : 音汝
역주6 : 叶音谷
역주7 : 叶五紅反
역주8 : 叶各空反
역주9 : 叶祥容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