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無衣〉
豈曰無衣與子同리오
王于興師어시든修我戈矛야與子同仇(逑)호리라
賦也 襺也長六尺六寸이요 長二丈이라 王于興師 以天子之命而興師也
○ 秦俗强悍하여 樂於戰鬪 其人 平居而相謂曰 豈以子之無衣하여 而興子同袍乎 蓋以王于興師어시든 則將修我戈矛하여 而與子同仇也라하니 其懽愛之心 足以相死如此하니라 蘇氏曰 秦本周地 其民 猶思周之盛時而稱先王焉하니라 或曰 興也 取與子同三字爲義라하니 級章放此하니라
豈曰無衣與子同이리오
王于興師어시든修我矛야與子偕作호리라
賦也 裏衣也 以其親膚하여 近於垢澤이라 謂之澤이라 車戟也 長丈六尺이라
豈曰無衣與子同裳이리오
王于興師어시든修我甲야與子偕하리라
賦也 往也
無衣三章이니 章五句
秦人之俗 大抵尙氣槪하고 先勇力하여 忘生輕死 其見於詩如此이나 本其初而論之하면 岐豊之地 文王用之하여 以興二南之化하여 如彼其忠且厚也러니 秦人用之未幾 而一變其俗 至於如此하니 則已悍然有八州而朝同列之氣矣 何哉 雍州 土厚水深하여 其民厚重質直하여 無鄭衛驕惰浮靡之習하니 以善導之 則易興起而篤於仁義 以猛驅之 貝其强毅果敢之資 亦足以强兵力農而成富强之業이니 非山東諸國所及也 嗚呼 後世欲爲定都立國之計者 誠不可不監乎此 而凡爲國者 其於導民之路 尤不可不審其所之也니라
[毛序] 無衣 刺用兵也 秦人 刺其君好攻戰하여 亟用兵하여 而不與民同欲焉하니라
역주
역주1 : 抱毛反叶步謀反
역주2 : 叶徒洛反
역주3 : 叶訖約反
역주4 : 叶晡茫反
역주5 : 叶戶郞反
역주6 : 교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