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河廣〉
誰謂河廣(航)之로다
誰謂宋遠 로다
賦也 蒹葭之屬이라 度(渡)也 衛在河北이요 宋在河南이라
○ 宣姜之女爲宋桓公夫人하여 生襄公하고 而出歸于衛러니 襄公卽位 夫人思之而義不可往이라 蓋嗣君 承父之重하여 與祖爲體하니 母出이면 與廟絶하여 不可以私反이라 作此詩 言誰謂河廣乎 但以一葦加之 則可以渡矣 誰謂宋國遠乎 但一跂足而望이면 則可以見矣라하니 明非宋遠而不可至也 乃義不可而不得往耳니라
誰謂河廣曾不容刀ㅣ로다
誰謂宋遠曾不崇(終)朝ㅣ로다
賦也 小船曰刀 不容刀 言小也 終也 行不終朝而至 言近也
河廣二章이니 章四句
范氏曰 夫人之不往 義也 天下豈有無母之人歟 有千乘之國而不得養其母 則人之不幸也 爲襄公者 將若之何 生則致其孝하고 沒則盡其禮而已 衛有婦人之詩 自共姜至於襄公之母 六人焉이니 皆止於禮義而不敢過也 夫以衛之政敎淫僻하고 風俗傷敗로되 然而女子乃有知禮而畏義如此者 則以先王之化 猶有存焉故也니라
[毛序] 河廣 宋襄公母歸于衛하여 思而不止 作是詩也
역주
역주1 : 韋鬼反
역주2 : 戶郞反
역주3 : 丘豉反
역주4 : 叶武方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