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渭陽〉
我送舅氏야曰至渭陽호라
何以贈之路車이로다
賦也 舅氏 秦康公之舅 晉公子重耳也 出亡在外러니 穆公召而納之하니 時康公爲太子하여 送之渭陽而作此詩 水名이라 秦時都雍하니 至渭陽者 蓋東行하여 送之於咸陽之地也 路車 諸侯之車也 乘黃 四馬皆黃也
我送舅氏호니悠悠我ㅣ로다
何以贈之ㅣ로다
賦也 悠悠 長也 以爲時康公之母穆姬已卒이라 康公 送其舅而念母之不見也 或曰 穆姬之卒 不可考 此但別其舅而懷思耳 瓊瑰 石而次玉이라
渭陽二章이니 章四句
按春秋傳컨대 晉獻公 烝於齊姜하여 生秦穆夫人, 太子申生하고 娶犬戎胡姬하여 生重耳하고 小戎子生夷吾하고 驪姬生奚齊하고 其娣生卓子러니 驪姬譖申生한대 申生自殺하고 又譖二公子한대 二公子皆出奔하다 獻公卒 奚齊卓子繼立이라가 皆爲大夫里克所弑한대 秦穆公 納夷吾하니 是爲惠公이요 子圉立하니 是爲懷公이라 立之明年 秦穆公 又召重耳而納之하니 是爲文公이라 王氏曰 至渭陽者 送之遠也 悠悠我思者 思之長也 路車乘黃, 瓊瑰玉佩者 贈之厚也니라 廣漢張氏曰 康公爲太子하여 送舅氏而念母之不見하니 是固良心也로되 而卒不能自克於 令狐之役하니 怨欲 害乎良心也 使康公知循是心하여 養其端而充之런들 則怨欲可消矣리라
[毛序] 渭陽 康公 念母也 康公之母 晉獻公之女 文公 遭驪姬之難하여 未反而秦姬卒하니라 穆公 納文公하니 康公 時爲太子하여 贈送父公于渭之陽할새 念母之不見也하여 我見舅氏하니 如母存焉이라 及其卽位하여 思而作是詩也하니라
역주
역주1 : 繩證反
역주2 : 叶新齎反
역주3 : 古回反
역주4 : 叶蒲眉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