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蒹葭〉
蒼蒼하니白露爲霜이로다
所謂伊人在水一方이로다
從之道阻且長이며
遡游從之宛在水中央이로다
賦也 似萑而細하고 高數尺이니 又謂之蒹이라 蘆也 蒹葭未敗 而露始爲霜하니 秋水時至하여 百川灌河之時也 伊人 猶言彼人也 一方 彼一方也 遡洄 逆流而上也 遡游 順流而下也 宛然 坐見貌 在水之中央 言近而不可至也
○ 言秋水方盛之時 所謂彼人者 乃在水之一方하여 上下求之而皆不可得이라이나 不知其何所指也니라
蒹葭凄凄니白露未晞ㅣ로다
所謂伊人在水之湄ㅣ로다
遡洄從之道阻且躋ㅣ며
遡游從之宛在水中ㅣ로다
賦也 凄凄 猶蒼蒼也 乾也 水草之交也 升也 言難至也 小渚曰坻
蒹葭采니白露未已ㅣ로다
所謂伊人在水之ㅣ로다
遡洄從之道阻且ㅣ며
遡游從之宛在水中沚ㅣ로다
賦也 采采 言其盛而可采 止也 不相直(値)而出其右也 小渚曰沚
蒹葭三章이니 章八句
[毛序] 蒹葭 刺襄公也 未能用周禮하여 將無以固其國焉하니라
역주
역주1 : 古恬反
역주2 : 音加
역주3 : 所路反
역주4 : 音回
역주5 : 直尸反
역주6 : 叶此禮反
역주7 : 叶以始二音
역주8 : 叶羽軌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