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詩經集傳(上)

시경집전(상)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시경집전(상)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日月〉
日居月諸照臨下土시니
乃如之人兮逝不古다
胡能有定이리오마는寧不我
賦也 日居月諸 呼而訴之也 之人 指莊公也 發語辭 古處 未詳하니 或云以古道相處也 胡, 寧 皆何也
○ 莊姜 不見答於莊公이라 呼日月而訴之하여 言日月之照臨下土久矣어늘 今乃有如是之人하여 而不以古道相處 是其心志回惑하니 亦何能有定哉리오마는 而何爲其獨不我顧也오하니라 見棄如此로되 而猶有望之之意焉하니 此詩之所以爲厚也니라
日居月諸下土是冒시니
乃如之人兮逝不相다
胡能有定이리오마는寧不我報
賦也 覆也 合也
日居月諸出自東方이샷다
乃如之人兮德音無良이로다
胡能有定이리오마는俾也可忘
賦也 日旦必出東方하고 月望亦出東方이라 德音 美其辭 無良 醜其實也 俾也可忘 言何獨使我爲可忘者邪
日居月諸東方自出이샷다
父兮母兮畜我不卒이샷다
胡能有定이리오마는報我不述다
賦也이요 終也 不得其夫하여 而歎父母養我之不終이라 蓋憂患疾痛之極이면 必呼父母 人之至情也 循也 言不循義理也
日月四章이니 章六句
此詩 當在燕燕之前이니 下篇放此하니라
[毛序] 日月 衛壯姜 傷己也 遭州吁之難하여 傷己不見答於先君하여 以至困窮之詩也
역주
역주1 : 昌呂反
역주2 : 協果五反
역주3 : 呼報反

시경집전(상) 책은 2020.01.09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