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子 在陳샤 曰 歸與歸與뎌 吾黨之小子 狂簡야 斐然成章이오 不知所以裁之로다(니라)

21. 공자께서 진(陳)나라에 계시면서 말씀하셨다. “돌아가야겠다, 돌아가야겠다. 우리 고을의 문인(門人)들이 뜻은 크나 일에는 소략하여, 찬란하게 문장(文章):위의와 학문을 이루었지만 그것을 마름질할 줄을 알지 못하는구나!”
[James Legge] When the Master was in Ch'an, he said, “Let me return! Let me return! The little children of my school are ambitious and too hasty. They are accomplished and complete so far, but they do not know how to restrict and shape themselves.”
孔子周流四方하사되 道不行而思歸之歎也 吾黨小子 指門人之在魯者 狂簡 志大而略於事也 文貌 成章 言其文理成就하여 有可觀者 割正也 夫子初心 欲行其道於天下러시니 至是而知其終不用也 於是 始欲成就後學하여 以傳道於來世하시고 又不得中行之士하여 而思其次하시니 以爲狂士志意高遠하여 猶或可與進於道也 但恐其過中失正而或陷於異端耳 欲歸而裁之也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