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6. 原壤 夷俟ㅣ러니(ㅣ어)[ㅣ] 曰 幼而不孫弟며 長而無述焉이오(며) 老而不死 是爲賊이라시고 以杖叩其脛시다

46. 원양(原壤)이 걸터앉아서 공자(孔子)를 기다리자,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어려서는 공손하지 않고 장성해서는 칭찬할 만한 일이 없고 늙어서 죽지 않는 것이 바로 적(賊)이다.” 하시고, 지팡이로 그의 정강이를 치셨다.
[James Legge] Yüan Zang was squatting on his heels, and so waited the approach of the Master, who said to him, “In youth not humble as befits a junior; in manhood, doing nothing worthy of being handed down; and living on to old age:-- this is to be a pest.” With this he hit him on the shank with his staff.
原壤 孔子之故人이니 母死而歌 蓋老氏之流 自放於禮法之外者 蹲踞也 待也 言見孔子來而蹲踞以待之也 猶稱也 賊者 害人之名이니 以其自幼至老 無一善狀하고 而久生於世하여 徒足以敗常亂俗이면 則是賊而已矣 足骨也 孔子旣責之하시고 而因以所曳之杖으로 微擊其脛하사 若使勿蹲踞然하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