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7. 闕黨童子 將命이어 問之曰 益者與잇가

47. 궐당(闕黨)의 동자(童子)가 명령을 전달하는 일을 맡아보자, 어떤 사람이 물었다. “학문(學問)이 진전(進展)된 자입니까?”
[James Legge] A youth of the village of Ch'üeh was employed by Confucius to carry the messages between him and his visitors. Some one asked about him, saying, “I suppose he has made great progress.”
闕黨 黨名이라 童子 未冠者之稱이라 將命 謂傳賓主之言이라 或人 疑此童子學有進益이라 孔子使之傳命하여 以寵異之也
[ㅣ] 曰 吾[ㅣ] 見其居於位也며 見其與先生並行也호니 非求益者也ㅣ라 欲速成者也ㅣ니라(ㅣ러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그가 어른의 자리에 앉아 있는 것을 보았고 선생(先生)과 나란히 걸어가는 것을 보았으니, 그는 학문(學問)이 진전(進展)되기를 구하는 자가 아니라, 빨리 이루고자 하는 자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 observe that he is fond of occupying the seat of a full-grown man; I observe that he walks shoulder to shoulder with his elders. He is not one who is seeking to make progress in learning. He wishes quickly to become a man.”
童子當隅坐隨行이라 孔子言 吾見此童子 不循此禮하니 非能求益이요 但欲速成爾 使之給使令之役하여 觀長少之序하고 習揖遜之容하니 蓋所以抑而敎之 非寵而異之也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