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子 畏於匡실(애) 顔淵ㅣ러니[ㅣ] 曰 吾[ㅣ] 以女爲死矣라호라(러니라) 曰 子[ㅣ]어시니(커시든)[ㅣ] 何敢死ㅣ리잇고

22. 공자께서 광(匡) 땅에서 두려운 일을 당했을 때 안연(顔淵)이 뒤처져 있다가 뒤따라오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네가 죽은 줄 알았다.” 안연이 대답하였다. “선생님께서 살아 계시는데 제가 어찌 감히 죽겠습니까?”
[James Legge] The Master was put in fear in K'wang and Yen Yûan fell behind. The Master, on his rejoining him, said, “I thought you had died.” Hûi replied, “While you were alive, how should I presume to die?”
謂相失在後 何敢死 謂不赴鬪而必死也 胡氏曰 先王之制 民生於三하니 事之如一이니 惟其所在 則致死焉이라 況顔淵之於孔子 恩義兼盡하니 又非他人之爲師弟子者而已 卽夫子不幸而遇難이면 回必捐生以赴之矣 捐生以赴之하여 幸而不死 則必上告天子하고 下告方伯하여 請討以復讐 不但已也리라 夫子而在 則回何爲而不愛其死하여 以犯匡人之鋒乎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