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子貢 問政대[ㅣ] 曰 足食足兵이면[이] 信之矣리라

자공(子貢)이 정치에 대해서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양식을 풍족하게 하고, 군대를 풍족하게 하고, 백성들이 윗사람에게 신의를 지키는 것이다.”
[언해] 子貢이 政을 묻온대 子ㅣ 샤 食식을 足죡게 며 兵을 足죡게 면 民민이 信신리라
[James Legge] Tsze-kung asked about government. The Master said, “The requisites of government are that there be sufficiency of food, sufficiency of military equipment, and the confidence of the people in their ruler.”
言倉廩實而武備修然後 敎化行而民信於我하여 不離叛也
子貢[이] 曰 必不得已而去댄 於斯三者 何先이리잇고 曰 去兵이니라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반드시 부득이해서 버려야 한다면, 이 세 가지 중에 무엇을 먼저 버려야 합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대를 버려야 한다.”
[언해] 子貢이 오 반시 시러곰 마디 몯야 去거홀띤댄 이 二者쟈애 어늬를 몬져 리잇고 샤 食식을 去거홀띠니 古녜로브터 다 死홈이 잇거니와 民민이 信신이 업스면 立립디 몯니라
[James Legge] Tsze-kung said, “If it cannot be helped, and one of these must be dispensed with, which of the three should be foregone first?” “The military equipment,” said the Master.
言食足而信孚 則無兵而守固矣
子貢[이] 曰 必不得已而去댄 於斯二者 何先이리잇고 曰 去食이니 自古皆有死ㅣ어니와 民無信(이면) 不立이니라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반드시 부득이해서 버려야 한다면, 이 두 가지 중에 무엇을 먼저 버려야 합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양식을 버려야 한다. 예로부터 사람은 누구나 다 죽기 마련이지만, 백성들이 신의가 없으면 존립할 수가 없다.”
[언해] 子貢이 오 반시 시러곰 마디 몯야 去거홀띤댄 이 三삼者쟈애 어늬를 몬져 리잇고 샤 兵을 去거홀띠니라
[James Legge] Tsze-kung again asked, “If it cannot be helped, and one of the remaining two must be dispensed with, which of them should be foregone?” The Master answered, “Part with the food. From of old, death has been the lot of an men; but if the people have no faith in their rulers, there is no standing for the state.”
民無食必死이나 死者 人之所必不免이요 無信則雖生而無以自立하니 不若死之爲安이라 寧死而不失信於民하여 使民亦寧死而不失信於我也니라 ○ 程子曰 孔門弟子善問하여 直窮到底하니 如此章者 非子貢이면 不能問이요 非聖人이면 不能答也니라 愚謂 以人情而言하면 則兵食足而後 吾之信 可以孚於民이요 以民德而言하면 則信本人之所固有 非兵食所得而先也 是以 爲政者 當身率其民하여 而以死守之 不以危急而可棄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