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司馬牛 問君子대[ㅣ] 曰 君子 不憂不懼ㅣ니라

사마우(司馬牛)가 군자(君子)에 대해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君子)는 근심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는다.”
[언해] 司馬마牛우ㅣ 君군子를 묻온대 子ㅣ샤 君군子 憂우티 아니며 懼구티 아니니라
[James Legge] Sze-mâ Niû asked about the superior man. The Master said, “The superior man has neither anxiety nor fear.”
向魋作亂하니 牛常憂懼 夫子告之以此하시니라
曰 不憂不懼ㅣ면() 斯謂之君子矣乎잇가(ㅣ잇가)[ㅣ] 曰 內省不疚ㅣ어니 夫何憂何懼ㅣ리오

사마우(司馬牛)가 말하였다. “근심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으면 군자(君子)라 이를 수 있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안으로 살펴보아 잘못됨이 없으니, 무엇을 근심하고 무엇을 두려워하겠는가?”
[언해] 오 憂우티 아니며 懼구티 아니면 이 君군子ㅣ라 닐으리잇가 子ㅣ 샤 內로 省야 疚구티 아니거니 므슴 憂우며 므슴 懼구리오
[James Legge] “Being without anxiety or fear!” said Niû;-- “Does this constitute what we call the superior man? The Master said, “When internal examination discovers nothing wrong, what is there to be anxious about, what is there to fear?”"
牛之再問 猶前章之意 復告之以此하시니라 病也 言由其平日所爲 無愧於心이라 能內省不疚하여 而自無憂懼 未可遽以爲易而忽之也 ○ 晁氏曰 不憂不懼 由乎德全而無疵 無入而不自得이요 非實有憂懼而强排遣之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