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子[ㅣ] 曰 興於詩며(고)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시(詩)에서 〈착한 것을 좋아하고 나쁜 것을 싫어하는 마음을〉 흥기興起하고,
[언해] 子ㅣ 샤 詩시예 興며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t is by the Odes that the mind is aroused.
起也 詩本性情하여 有邪有正하여 其爲言 旣易知 而吟詠之間 抑揚反覆하여 其感人 又易入이라 學者之初 所以興起其好善惡惡之心而不能自已者 必於此而得之니라
立於禮며(고)

예(禮)에서 서며,
[언해] 禮례예 立립며
[James Legge] It is by the Rules of Propriety that the character is established.
以恭敬辭遜爲本하고 而有節文度數之詳하여 可以固人肌膚之會, 筋骸之束이라 學者之中 所以能卓然自立而不爲事物之所搖奪者 必於此而得之니라
成於樂이니라

악(樂)에서 〈인격의 완성을〉 이룬다.”
[언해] 樂악애 成니라
[James Legge] It is from Music that the finish is received.”
樂有五聲十二律하여 更唱迭和하여 以爲歌舞八音之節하니 可以養人之性情하여 而蕩滌其邪穢하고 消融其査滓 學者之終 所以至於義精仁熟而自和順於道德者 必於此而得之 學之成也니라 ○ 按內則컨대 十歲 學幼儀하고 十三 學樂誦詩하고 二十而後 學禮하니 則此三者 非小學傳授之次 乃大學終身所得之難易先後淺深也니라 程子曰 天下之英才 不爲少矣로되 特以道學不明이라 不得有所成就 夫古人之詩 如今之歌曲하여 雖閭里童稚라도 皆習聞之而知其說이라 能興起러니 雖老師宿儒라도 尙不能曉其義 況學者乎 是不得興於詩也 古人 自灑掃應對 以至冠昏喪祭 莫不有禮러니 今皆廢壞 是以 人倫不明하고 治家無法하니 是不得立於禮也 古人之樂 聲音 所以養其耳 采色 所以養其目이요 歌詠 所以養其性情이요 舞蹈 所以養其血脈이러니 今皆無之하니 是不得成於樂也 是以 古之成材也易하고 今之成材也難이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