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執圭샤(실) 鞠躬如也샤 如不勝시며 上如揖시고 下如授시며 勃如戰色시며 足蹜蹜如有循이러시다

5. 공자께서는 군주를 위하여 이웃 나라를 방문하였을 때에 천자(天子)가 제후(諸侯)에게 내려준 옥규(玉圭)인 명규(命圭)를 잡으시되 몸을 굽히시어 그 무게를 이기지 못하는 듯이 하셨으며, 명규(命圭)를 잡는 위치는 위로는 읍(揖)할 때와 같게 하시고 아래로는 물건을 줄 때와 같게 하셨으며, 낯빛을 변하여 두려워하는 빛을 띠시고, 발걸음을 좁게 떼시어 발꿈치를 끌듯이 하셨다.
[James Legge] When he was carrying the scepter of his ruler, he seemed to bend his body, as if he were not able to bear its weight. He did not hold it higher than the position of the hands in making a bow, nor lower than their position in giving anything to another. His countenance seemed to change, and look apprehensive, and he dragged his feet along as if they were held by something to the ground.
諸侯命圭 聘問鄰國이면 則使大夫 執以通信이라 如不勝 執主器 執輕如不克이니 敬謹之至也 上如揖, 下如授 謂執圭平衡하여 手與心齊하여 高不過揖하고 卑不過授也 戰色 戰而色懼也 蹜蹜 擧足促狹也 如有循 記所謂擧前曳踵이니 言 行不離地하여 如緣物也
享禮예(예) 有容色시며

빙문(聘問)이 끝나고 연향(燕享)하는 자리에서는 온화한 낯빛을 하시고
[James Legge] In presenting the presents with which he was charged, he wore a placid appearance.
獻也 旣聘而享 用圭璧하고 有庭實이라 有容色 和也 儀禮曰 發氣滿容이라하니라
私覿에(에) 愉愉如也ㅣ러시다

사사로이 만나보실 때에는 화평하게 하셨다.
[James Legge] At his private audience, he looked highly pleased.
私覿 以私禮見也 愉愉則又和矣 ○ 此一節 記孔子爲君聘於鄰國之禮也니라 晁氏曰 孔子定公九年 仕魯라가 至十三年 適齊하시니 其間 絶無朝聘往來之事 疑使擯執圭兩條 但孔子嘗言其禮當如此爾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