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哀公 問 弟子 孰爲好學이닝잇고(이니잇고) 孔子 對曰 有顔回者 好學야 不遷怒며 不貳過더니 不幸短命死矣 今也則亡니 未聞好學者也켕이다(케이다)

2. 애공(哀公)이 “제자 중에 누가 배우기를 좋아합니까?” 하고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안회(顔回)라는 제자가 배우기를 좋아하여 노여움을 남에게 옮기지 않고 같은 잘못을 다시 되풀이하지 않았는데, 불행히 명(命)이 짧아 죽었습니다. 지금은 없으니, 아직 배우기를 좋아하는 자가 있다는 말을 듣지 못하였습니다.”
[James Legge] The Duke Ai asked which of the disciples loved to learn. Confucius replied to him, “There was Yen Hûi; HE loved to learn. He did not transfer his anger; he did not repeat a fault. Unfortunately, his appointed time was short and he died; and now there is not such another. I have not yet heard of any one who loves to learn as he did.”
移也 復也 怒於甲者 不移於乙하고 過於前者 不復於後 顔子克己之功 至於如此하니 可謂眞好學矣 短命者 顔子三十二而卒也 旣云今也則亡하고 又言未聞好學者 蓋深惜之하시고 又以見眞好學者之難得也시니라 ○ 程子曰 顔子之怒 在物不在己 不遷이요 有不善이면 未嘗不知하시고 知之 未嘗復行하시니 不貳過也니라 又曰 喜怒在事 則理之當喜怒者也 不在血氣 則不遷이라 若舜之誅四凶也 可怒在彼하니 己何與焉이리오 如鑑之照物 姸媸在彼하여 隨物應之而已 何遷之有리오 又曰 如顔子地位 豈有不善이리오 所謂不善 只是微有差失이니 纔差失이면 便能知之 纔知之 便更不萌作이니라 張子曰 慊於己者 不使萌於再니라 或曰 詩書六藝 七十子非不習而通也로되 而夫子獨稱顔子爲好學하시니 顔子之所好 果何學歟 程子曰 學以至乎聖人之道也니라 學之道奈何 曰 天地儲精 得五行之秀者爲人이니 其本也眞而靜이라 其未發也 五性具焉하니 曰仁義禮智信이요 形旣生矣 外物 觸其形而動於中矣 其中動而七情出焉하니 曰喜怒哀懼愛惡欲이니 情旣熾而益蕩하면 其性 鑿矣 覺者 約其情하여 使合於中하고 正其心하여 養其性而已이나 必先明諸心하여 知所往이니 然後 力行以求至焉이라 若顔子之非禮勿視聽言動 不遷怒貳過者 則其好之篤而學之得其道也이나 其未至於聖人者 守之也 非化之也 假之以年이면 則不日而化矣리라 今人 乃謂聖本生知 非學可至라하여 而所以爲學者 不過記誦文辭之間하니 其亦異乎顔子之學矣로다
동영상 재생
1 2. 애공이 문 제자 … 659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