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子[ㅣ] 曰 巧言令色足恭 左丘明 恥之러니 丘亦恥之노라(며) 匿怨而友其人 左丘明 恥之러니 丘亦恥之노라

24.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듣기 좋은 말만 하고 보기 좋은 얼굴빛만 꾸미고 지나치게 공손함을 옛날 좌구명(左丘明)이 부끄럽게 여겼는데, 나 또한 이를 부끄럽게 여긴다. 속으로 원망하면서도 원망을 감추고 그 사람과 사귐을 좌구명(左丘明)이 부끄럽게 여겼는데, 나 또한 이를 부끄럽게 여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Fine words, an insinuating appearance, and excessive respect;-- Tso Ch'iˆu-ming was ashamed of them. I also am ashamed of them. To conceal resentment against a person, and appear friendly with him;-- Tso Ch'iˆu-ming was ashamed of such conduct. I also am ashamed of it.”
過也 程子曰 左丘明 古之聞人也 謝氏曰 二者之可恥 有甚於穿窬也어늘 左丘明 恥之하니 其所養 可知矣 夫子自言丘亦恥之라하시니 蓋竊比老彭之意 又以深戒學者하여 使察乎此而立心以直也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